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구위는 좋았는데...위기 넘지 못한 알칸타라, 5⅓이닝 3실점 패전 위기
  • 이상민 기자 (고척)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1.24 20:52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두산 라울 알칸타라가 또 다시 패전 위기에 놓였다.

알칸타라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6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8피안타 4탈삼진 3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이로써 알칸타라는 1차전에 이어 6차전에서도 패배 위기에 몰렸다. 출발은 좋았다. 4회까지 군더더기 없는 투구로 NC 타선을 봉쇄했다. 하지만 5회 2사 후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실점했고 6회에도 위기를 극복하지 못했다.

출발은 좋았다. 1회 나성범에 안타를 내줬을 뿐 나머지 세 타자를 삼진과 땅볼로 아웃시켰다. 2회는 땅볼과 뜬공으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3회 알칸타라는 강진성을 뜬공으로 잡아낸 뒤 권희동에 2루타를 맞았다. 하지만 박민우와 이명기를 직선타로 처리했다.

알칸타라는 4회 안정을 찾았다. 나성범에 삼진을 뺏어낸 뒤 양의지를 뜬공으로 잡아냈다. 알테어에 안타를 맞았지만 박석민을 삼진 처리했다. 하지만 5회 실점했다. 2사후 권희동, 박민우에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이명기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알칸타라는 선두타자 양의지를 삼진으로 잘 잡아냈다. 하지만 알테어에 2루타를 맞으며 득점권에 주자를 출루시켰고 박석민에 적시타를 맞았다. 97개의 공을 던진 알칸타라는 1사 1루에서 박치국과 교체됐다. 

고척=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