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경남 "방심은 NO, 반드시 이긴다" vs 대전 "우리에겐 12명의 공격수가 있다"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1.23 16:57
  • 댓글 0
23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0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온라인 화상 방식으로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K리그2 준플레이오프가 25일 경남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로 열린다.

이에 앞서 2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0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경남의 설기현 감독과 백성동, 대전의 조민국 감독대행과 이웅희가 참가했다. 다만 이번 미디어데이는 코로나19로 인해 경남, 대전 클럽하우스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승격을 향한 첫 관문이다. 승리 팀은 수원FC와 최종 승격 여부를 결정짓는다. 유리한 건 정규리그 3위 팀인 경남이다. 비기기만 해도 PO에 진출한다. 경남은 3위, 대전은 4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공교롭게도 두 팀은 지난 21일 열렸던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맞붙었다. 당시 경남은 전반 1분 만에 터진 도동현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 6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대전은 3위에서 4위로 떨어졌다.

대전에겐 설욕의 기회다. 그러나 주전 공격수 안드레가 경고 누적으로 준PO에 결장하는 악재를 만났다. 그러나 조 감독대행은 의연했다. 그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말이 생각난다. 대전에는 12명의 공격수가 준비돼 있다“라며 ”에디뉴, 바이오, 김승섭 등이 있다. 컨디션을 잘 조절한다면 경남 수비진을 괴롭힐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대전은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경남에 열세다. 1무 2패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범위를 넓히면 12년 동안 경남 원정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조 감독대행은 "올해 경남을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징크스다. 내가 감독직을 맡으면서 징크스가 없는 감독 중 한 명이었다. 상대의 장, 단점을 잘 파악했다. 경남을 괴롭히면서 90분 동안 끌고 가려고 한다. 득점을 하는 시간이 중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반면 경남은 비기기만 해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전력, 데이터, 분위기 모든 것이 앞선다. 그러나 설기현 감독은 자만을 경계했다. 설 감독은 "비겨도 되는 상황에서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때로는 독이 되는 경우가 있다. 지난 대전전을 이겼을 때도 심리적인 부분이 많이 작용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안일하게 생각하는 순간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반드시 이겨서 플레이오프로 진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설 감독은 "올 시즌 경기력도 좋았고 특히 지지 않는 경기를 했다. 선수들에게 잘 하는 부분을 유지하자고 했다. 또 컨디션 조절을 잘 해야 된다. 컨디션이 좋은 팀이 그날 경기력과 결과를 가져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11월 21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최종전 경남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이 경합을 펼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대표선수들도 의지를 불태웠다. 경남 백성동은 "올해 우여곡절 끝에 정규시즌을 3위로 마무리했다.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집중해서 내일 모레 경기에 임하겠다“고 말했고 대전 이웅희는 "경기를 지고 온 것에 대해 팬 분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 올시즌 경남과의 맞대결에서 승리가 없다. 이길 타이밍이 된 것 같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양 팀 감독들은 출사표를 던졌다. 조 감독대행은 “경남전이 기대가 된다. 어떤 전술로 우리를 맞이할지도 궁금하다. 이틀 동안 잘 준비해 원정에서 경남 징크스를 깨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설 감독은 "올 시즌 대전과 맞대결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어렵게 온 만큼, 홈에서 하는 만큼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모든 상황이 경남에 웃어주고 있지만 단판인 만큼 많은 변수가 존재한다. 어느 팀 보다 승격에 목말라 있는 경남과 대전의 준PO는 25일 오후 7시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진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