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신인 송명기 호투' NC, 두산에 3-0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2승 2패...5차전 구창모 vs 플렉센 재대결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1.21 21:29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NC 다이노스의 신예 송명기가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NC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4차전에서 두산 베어스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시리즈 전적 2승 2패 균형을 맞췄다.

선발 송명기의 호투가 눈부셨다. 그는 두산 타선을 5이닝 동안 82개의 공으로 막았다. 안타와 볼넷 2개씩 허용했고 삼진 4개를 잡아내며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 승리로 송명기는 2000년 이후 출생 투수 중 처음 한국시리즈 승리 투수가 됐다.

1회를 삼자범퇴로 출발한 송명기는 2회 2사 후 첫 안타를 맞았지만 오재일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에는 조수행에게 볼넷과 도루를 허용해 1사 2루에 몰렸지만 허경민과 정수빈을 범타로 처리해 무실점을 기록했다. 5회에도 위기를 맞았다. 선두 타자 김재호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오재일과 박세혁을 뜬공 처리했지만 조수행에 다시 볼넷을 내주며 2사 1,2루가 됐다. 그러나 허경민을 2구만에 땅볼로 아웃시켰다.

6회에는 NC 타선이 0의 균형을 깨뜨렸다. 1사후 이명기가 안타로 출루했고 나성범의 땅볼 타구에 2루로 진루했다. 양의지의 적시타가 나왔고 우익수 실책까지 겹치며 양의지는 2루에 안착했다. 이어 폭투로 3루에 진루했다. 주자는 1사 3루. 후속 타자 강진성이 또 다시 적시타를 만들어내며 2-0을 만들었다. NC는 KS 1차전 선발 루친스키까지 등판시키는 강수를 두며 두산 공격을 무력화시켰고 9회 지석훈의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고졸 2년차 투수 송명기는 올 시즌 구원 투수로 정규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8월 21일부터 선발로 보직을 바꿨다. 구원 등판 성적은 24경기 1승 평균자책점 4.05였지만, 선발로 전환한 뒤 12경기에서 8승(3패)을 거두고 평균자책점 3.54로 호투했다. 송명기는 한국시리즈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다.

NC 구창모(좌)와 두산 플렉센. (사진=연합뉴스)

한편 NC와 두산은 23일 열릴 한국시리즈 5차전 선발로 구창모와 크리스 플렉센을 각각 예고했다. 지난 18일 2차전에 이은 재대결이다. 당시 두산 플렉센이 6이닝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고 NC 구창모는 6이닝 3실점(2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플렉센은 포스트시즌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총 3경기에 등판해 1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10을 기록했다. 이 기간 삼진은 24개를 잡아냈다. 때문에 두산은 반드시 잡아야 할 5차전 선발로 플렉센을 낙점했다.

구창모는 10월 말 부상 복귀 후 구위가 하락한 모습이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포함됐다. 2차전에서는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를 기록하며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였다. 부상 후 세 차례 실전 등판으로 경기 감각을 회복한 터라, 5차전에서는 더 좋은 투구를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