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독일 분데스리가, 코로나19 로 11월 무관중 전환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0.29 10:38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가 코로나19로 다시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달 2일부터 4주간 식당과 술집, 영화관 등 여가 시설의 문을 닫는 부분 봉쇄를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분데스리가도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분데스리가는 코로나19로 인해 2019-2020시즌 약 2개월간 리그가 중단됐다. 이후 지난 5월 무관중 경기로 재개해 시즌을 마쳤다. 2020-2021시즌에는 경기장 수용 인원의 20%까지 관중 입장이 가능해져 수백 명에서 수천 명의 관중이 경기를 직접 지켜볼 수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몇몇 구단은 부분 봉쇄 도입 합의에 앞서 주 정부의 지침 등에 따라 이미 무관중 또는 입장 관중 수를 대폭 줄여 경기를 치러왔다. 독일에서는 지난 23일 신규 확진자 수가 13000명을 넘는 등 이달 들어 코로나19가 급속히 재확산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