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필립스 결승타' 탬파베이, 다저스 꺾고 2승 2패 균형...최지만 2볼넷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0.25 15:40
  • 댓글 0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탬파베이의 야구는 9회말 2아웃부터였다. 탬파베이가 9회말 극적인 역전승을 이뤄냈다. 최지만은 대타로 출전해 2볼넷을 기록했다.

탬파베이 레이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8-7로 승리했다. 탬파베이는 시리즈 전적 2승 2패를 만들었다.

선취점은 다저스의 몫이었다. 다저스는 1회초 저스틴 터너가 솔로 홈런을 때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3회에는 코리 시거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때려 점수차를 벌렸다.

탬파베이는 4회 랜디 아로자레나가 솔로포를 치며 추격을 시작했다. 5회에는 헌터 렌프로의 홈런이 나오며 점수차를 좁혔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6회초 실점 후 브랜든 라우가 6회말 스리런 홈런을 때려 5-4로 역전에 성공했다.

기쁨도 잠시, 다저스는 7회 2사 만루 상황에서 작 피더슨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 6-5로 재역전시켰다. 

탬파베이는 7회말 케빈 키어마이어의 솔로 홈런으로 6-6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다저스가 8회초 크리스 테일러의 2루타에 이은 시거의 적시타가 나오면서 승기를 잡았다. 다저스는 이날 올린 7점을 모두 투아웃 이후에 뽑아내는 집중력을 뽐냈다.

패색이 짙던 탬파베이는 9회말 마지막 힘을 냈다. 1사 후 키어마이어가 안타로 출루했고 아로자레나의 볼넷까지 더해지며 2사 1,2루의 기회를 만들어냈다. 최지만을 대신해 8회 대주자로 출전한 브렛 필립스가 다저스 마무리투수 켄리 잰슨의 공을 때려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2루주자 키어마이어는 여유있게 홈을 밟았다. 아로자레나도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로 홈을 향해 뛰었다. 

하지만 여기서 다저스의 중계 플레이가 원활하지 않았다. 중견수 테일러가 실책을 범하며 아로자레나가 극적으로 홈을 밟았다. 대역전극이 완성된 순간이었다. 

한편, 최지만은 다저스의 선발이 왼손 훌리오 유리아스여서 대타를 준비했다. 추격이 필요한 결정적인 순간에 등장한 최지만은 다저스 우완 구원 투수 블레이크 트라이넨과 풀카운트 대결에서 볼넷을 골라 무사 1, 2루 찬스의 다리를 놓았다.

대타 오스틴 메도우스의 삼진으로 1사 1, 2루 상황에서 라우가 바뀐 투수 페드로 바에스를 상대로 좌중간 펜스 뒤 탬파베이 불펜으로 떨어지는 역전 3점 홈런을 터뜨려 최지만은 홈을 밟았다.

최지만은 6-7로 뒤집힌 8회말에도 선두 타자로 나와 왼손 애덤 콜라렉을 상대로 볼넷을 얻었다. 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최지만의 출루는 허사가 됐다.

양 팀의 5차전은 26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클레이턴 커쇼(다저스)와 타일러 글래스나우(탬파베이)의 선발 대결로 열린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