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LG, 27년 만에 퓨처스리그 우승…상무는 9연속 정상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0.25 13:16
  • 댓글 0
한석현. (사진=LG 트윈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LG 트윈스와 상무 야구단이 퓨처스리그 북부, 남부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코로나 19 영향으로 5월 5일 개막한 2020 KBO 퓨처스리그가 10월 24일 서산구장에서 열린 LG와 한화의 경기를 끝으로 431경기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2020 KBO 퓨처스리그는 11개 팀이 북부(한화, LG, 두산, 고양(히어로즈), SK)와 남부(상무, KT, KIA, 롯데, 삼성, NC) 2개 리그로 나뉘어 진행됐다. 북부리그는 LG 트윈스가 1993년 이후 27년 만에 우승을 거머쥐었고, 남부리그는 상무 야구단이 2012년 이후 9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LG의 북부리그 우승에는 선수들의 개인 활약이 돋보였다. LG 백남원은 SK 최민준과 함께 7승으로 다승 1위에 올랐다. 타자 부문에서는 LG 이재원이 13홈런을 기록해 홈런왕에 올랐고, LG 한석현은 0.345로 타율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한석현은 9월 23일 강화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사이클링히트를 달성, 올해 퓨처스리그 첫 번째이자 통산 30번째 사이클링히트를 기록했다.

남부리그에서는 상무 엄상백이 압도적인 피칭으로 10승 4패 평균자책점 1.68을 기록, 2관왕에 올랐다. 올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두 자릿수 승수는 엄상백이 유일하다. 타자 부문에서는 KT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홈런 부문에서는 강민성(12개)이, 타율에서는 김태훈(0.367)이 1위에 오르며 KBO 리그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KBO 퓨처스리그 부문별 1위 선수에게는 KBO 포스트시즌 종료 후 개최되는 2020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트로피와 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KBO는 퓨처스리그 활성화를 위해 올 시즌 다양한 시도를 했다. 다양한 플랫폼과 중계권 계약을 체결해 매주 퓨처스리그 일부 경기를 생중계했다. 퓨처스리그 대학생 기자단은 10개 구단현장을 취재하며 선수들의 활약과, 인터뷰, 기획 기사 등을 작성해 경기 외의 부분까지 야구팬들에게 전하며 큰 관심을 끌었다.

또한 지난 8월 4일부터는 이천 챔피언스파크와 마산구장에서 열린 총 23경기에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로봇 심판)을 첫 시범 운영하여 심판 판정의 정확성 향상과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를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