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펠리페 22득점' OK금융그룹, 한국전력 상대로 시즌 첫 승
  • 이상민 기자 (안산)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10.22 17:42
  • 댓글 0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OK금융그룹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OK금융그룹은 2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3-1(25-19, 27-25, 19-25, 25-17)로 승리했다. 올 시즌 팀명과 마스코트를 바꾸며 새 시즌을 시작한 OK금융그룹은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반면 한국전력은 개막 2연패를 당했다.

OK금융그룹은 펠리페가 22점을 기록하며 선봉에 섰고 송명근(18점), 심경섬(6점)이 뒤를 이었다. 한국전력은 러셀이 양 팀 최다 28점을 기록하는 등 박철우와 47점을 합작했지만 첫 승은 다음으로 미뤘다.

1세트 초반 양 팀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지만 OK금융그룹이 13-13에서 전진선 블로킹, 펠리페 백어택, 상대 범실을 묶어 16-13으로 달아났다. OK금융그룹은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19-16에서 송명근이 4득점을 몰아치며 승기를 잡았다. 펠리페도 5점을 더하며 제 역할을 했다.

2세트 OK금융그룹은 초반 전진선의 2연속 블로킹으로 4-1로 도망갔다. 한국전력도 반격했다. 중앙과 측면 공격이 고루 터지며 11-11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12-12에선 박철우의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승부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했다. 그러다 한국전력이 러셀과 박철우를 앞세워 24-22를 만들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OK금융그룹이 극적으로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갔고 펠리페의 연속 득점으로 2세트도 따냈다.

3세트는 한국전력이 만회했다. ‘러셀-박철우’ 쌍포가 제대로 터졌다. 11-11에서 이시몬의 득점으로 분위기를 잡은 뒤 둘은 경쟁이라도 하듯 득점을 쏟아냈다. 3세트 러셀은 9점, 박철우는 7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양분했다. 25점 중 무려 16점이 두 선수의 손에서 나왔다.

심기일전한 OK금융그룹은 4세트 한국전력을 압도했다. 7-6에서 11-7로 리드를 잡은 뒤 박원빈, 진상헌이 상대 공격을 막아내며 6점차까지 점수를 벌렸다. 점수는 20-13. 펠리페와 진상헌의 블로킹으로 22점을 만들었고 다시 펠리페와 송명근의 득점이 터지며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마무리 역시 펠리페가 직접 자신의 손으로 했다.

안산=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