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건강
미혼부 자녀, 건강보험 적용 확대“출생신고가 어려운 미혼부 자녀, 병원 이용 훨씬 수월해져”
  • 추현욱 기자 kkabi95@naver.com
  • 승인 2020.10.02 16:0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추현욱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출생신고 지연으로 병의원 이용에 불편함을 겪고 있는 미혼부 자녀에게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미혼부 자녀는 가정법원에 친생자 출생신고 확인신청서 제출 후 법원의 확인절차가 끝날 때까지 출생신고가 지연되어 병의원 이용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CI (사진= 네이버 DB 갈무리)

지난 8월 12일 제12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보건복지부는 미혼부 자녀의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2018년 통계청 인구주택 총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미혼부는 7768명, 미혼부의 자녀는 9066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미혼부가 신청하면 출생신고 전이라도 미혼부 자녀에게 건강보험 자격을 부여하여 지속적으로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지침을 마련하여 9월 29일부터 시행했다.

자녀의 건강보험 적용을 받고자 하는 미혼부는 공단 지사를 방문하여 ‘친생자 출생신고확인신청서(소장사본)’와 ‘유전자검사결과’를 제출하여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