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기타
기상청의 예보역량...‘기상망명’ 신조어까지...올해 여름 예기치 못한 폭우로 공공 및 사유시설 피해액 1조 넘어
  • 추현욱 기자 kkabi95@naver.com
  • 승인 2020.09.30 16:4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추현욱 기자] 기상청의 예보역량이 다시 떠오르면서 해외 기상청으로부터 날씨 정보를 받는 ‘기상망명’이라는 신조어까지 탄생했다.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 갑, 환경노동위원회)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상청의 오보로 최근 3년(2016년~2019년)간 국내 5개 국적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가 입은 손실액은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웅래 의원(사진= 노웅래 의원실 자료 갈무리)

최근 3년간 국내 5개 국적 항공사가 결항한 건수는 1,310건이었으며, 회항한 건수는 290건이었다. 대한항공을 제외한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의 기상청 오보로 인한 피해 손실액은 최근 3년간 88억 3,887만원으로 집계됐다.

5개 항공사 중에서 결항 및 회항 건수가 가장 많았던 대한항공을 포함할 경우 손실액은 100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올해 여름을 폭염으로 예상했지만 약 2주 동안 폭우가 쏟아졌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7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폭우로 인한 물적 피해가 약 1조 372억원이라고 밝혔다.

노웅래 의원은 “이번 예기치 못한 폭우로 기상청의 예보역량이 다시 떠오르면서 해외 기상청으로부터 날씨 정보를 받는 ‘기상망명’이라는 신조어까지 탄생했다”며 “기상청의 목적은 기상재해와 기후변화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임을 명심하고 예보역량 확충과 기상정보 정확도 향상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웅래 의원#대한항공#100억원

추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