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공격지역 패스 1위' 제주, K리그2 선두 질주 원동력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9.22 13:58
  • 댓글 0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K리그2 1위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안정적인 경기력과 함께 1부리그 승격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제주는 최근 9경기 연속 무패(6승 3무)와 함께 12승 5무 3패 승점 41점으로 리그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2위 수원FC(승점 39점)의 추격이 여전히 거세지만 제주는 좀처럼 흔들리지 않고 있다. 1위 제주가 더 무서운 이유는 바로 탄탄한 공수 균형에 있다. 제주는 리그 최다 득점 2위(36골), 최소 실점 2위(19골)를 기록하고 있다. 

각종 지표를 보면 제주의 강점이 두드러진다. 제주는 공격지역 패스 최다 1위(1612개)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수비지역 패스는 최소 1위(1263개)에 그친다. 역습 및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는 실책 역시 최소 1위(91개)다. 상대편 진영을 적극 공략하면서 간결하고 정확한 후방 빌드업으로 실점의 빌미를 최소화한다.  

특히 제주의 스리백은 공격적이다. 정우재, 안현범 등 윙백들이 상대 진영으로 침투하고 패스의 줄기를 다채롭게 가져가기 때문에 공격 루트가 더욱 다양해졌다. 최근 6경기에서 17골. 주민규의 4경기 연속골, 이동률의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3골 3도움), 안현범의 2경기 연속골 등 막강한 득점력을 뽐내고 있다. 

이는 남기일 감독이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구상했던 '찬스를 많이 만드는 축구'가 그대로 구현되고 있다는 것이다. 선수들도 직접 느끼고 있다. 정우재는 "확실히 다르다"라고 운을 뗐다. 현재 정우재는 공격지역 패스 전체 1위(222개)다. 정우재는 "제주는 항상 상대의 '파이널서드'를 중심으로 도전적인 패스와 강력한 압박을 가하고 또 다른 찬스를 노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