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프로야구 오심논란 재점화…최수원 심판 퇴출요구KIA-키움전, 김호령 슈퍼캐치 아웃을 2루타로 판정…팬들 수준보다 못한 심판진 힐난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20.08.23 08:56
  • 댓글 18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KIA 팬클럽은 물론 각종 야구 사이트에서 어제(2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IA와 키움 경기에서 발생한 오심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KIA 외야수 김호령은 펜스 쪽으로 날아온 이정후의 타구를 잡아내는 수퍼캐치로 아웃시키는 명수비 장면을 연출했지만 2루수 심판은 2루타로 오심 판정을 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KIA는 이날 키움전에서 8회말 3-0으로 앞선 가운데 대수비로 김호령을 교체해 중견수로 투입했다. 1사후 키움의 이정후 타구가 높이 날아오르자 김호령은 펄쩍 뛰어오르며 펜스 앞에서 공을 완벽하게 잡아냈다.

오심논란을 부른 최수원 심판

오심 판정에 당황한 KIA는 바로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이미 2차례 사용권을 소진했다. 결국 판독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은 채 이정후는 2루에 출루했다.

그러나 방송사의 느린 화면을 통해 공은 김호령의 글러브에 걸려 들어갔다. 높이 뛰어올라 낙하하는 순간까지 김호령의 글러브에 공이 그대로 있었지만 2루타 오심은 변하지 않았다. KIA 윌리엄스 감독이 항의했지만 판정 번복은 없었다.

KIA는 8회말 투 아웃 상황에서 오심으로 인해 1사 2루에서 키움의 볼넷과 허정협 홈런으로 3-4로 역전 당했다.

지난 5월 8일 스트라이크 볼 판정 논란의 중심에도 최수원 심판이 팀장인 심판조였다. KBO는 퓨처스리그로 강등시키는 결단을 내렸다. 한화 이용규 선수는 지난 5월 7일 문학 SK 경기 직후 방송을 통해 “선수 대부분이 볼판정, 특히 일관성에 대해 불만이 많다. 심판들도 고생하시는 걸 알고 있지만 공평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BO는 바로 “퓨처스리그로 강등해 재교육”을 이유로 심판조를 2군행으로 조치했다.

김호령 수비 장면(사진=기아타이거즈 제공)

그러나 지난 5월 24일 복귀 1주일도 안된 시점에서 최수원 심판은 또 다시 LG 정근우 태그럽 득점을 무효로 판정해 오심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날 KIA와 키움 경기 후 심판진과 최수원 심판은 오심을 공식 인정하면서도 비디오판독 신청을 모두 사용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KIA 팬클럽 등 야구팬들은 “오심 인정하면 다냐? KBO 징계수위 지켜보겠다”, “최수원 심판 퇴출시킵시다”, “명백한 실수”, “심판 오심 하나가 한 투수(양현종 7회 108구 승리요건 무산) 승도, 게임 승리의 분위기도, 한 팀의 순위(6위에서 7위 추락)도 바꿔놓았다”, “이제는 문제의 심판 퇴출에 나서야 한다”, “이 정도면 보이콧 수준이다” 등 격앙된 분위기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KBO 최수원 심판 영구제명” 촉구 사태로 이어졌다.

연패 탈출로 반격의 기회를 잡으려 했던 KIA는 5연패 늪에 빠졌고 역전승을 한 키움 역시 승리의 기쁨도 그만큼 퇴색돼버렸다. 향후 오심 판정이 선수들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고 야구팬들 상승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지 않도록 심판진의 윤리와 책임을 분명하게 물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다.

오심도 경기의 일부라는 변명으로 넘기기에는 오심논란이 너무 잦다. 야구팬들 수준을 심판진이 따라잡지 못한다는 힐난도 많다. 인터넷에서는 분노한 야구팬들이 최수원 심판 나이와 친형 야구선수 시절까지 소환하며 오심논란이 자칫 전체 프로야구 심판신뢰 문제로 이슈화 될 조짐이다. KBO의 신속하고 납득할만한 조치가 절실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오심논란 재점화…최수원 심판 퇴출요구22일 KIA-키움전#김호령 슈퍼캐치 아웃을 2루타로 판정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8
전체보기
  • 공정 야구사랑 2020-08-24 17:21:44

    최수원 퇴출 아닌 KBO 솜방망이 징계나오면 KBO도 침몰한다
    http://www.dailysportshankook.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8077   삭제

    • 히징크 2020-08-24 17:16:26

      야구계 오심투 펜들과 함께합시다.   삭제

      • 김호령대신 2020-08-24 13:31:50

        서울대학교 총장경력 있어야 프로야구위원회 kbo 총재 할 수 있는가?
        정운찬씨 뭐가 아쉬워서 그자리에 연연하고 허수아비 노릇하는거요
        요즘 심판인지 개판인지 구분도 않되는 위원회 운영 엉망인줄 다 알텐데.   삭제

        • 정홍연 2020-08-24 10:10:04

          최수원
          야구계에 있어서는 안될사람 입니다.
          형 배경이라는것은 한순간 실력도 능력도 자질도
          없는 사람이 왜 이런 사람으로 인해서 여러사람이
          피해를 봐야하는건 ㅡ
          스포츠를 보면서 요즘같은 일상에 경기를 즐겨야 하는더
          짜증나고 화나고 왁 이런것을 격어야 하는디
          진정 최씨가 머리가 장식이 아닌 생각을 할 수있는 인지력
          조금이나마 있다면 내일도 아닌 바로 오늘 모든것을 접고
          스스로 야구계를 떠나야 히ㅏ느것이 정답입니다.
          다시 말하지만 머리는 모자를 쓰기위해서 있는것이
          아닙니다.   삭제

          • 야구팬 2020-08-23 22:48:57

            하루이틀도 아니고...허구헌날 오심이니...
            심판이 경기를 지배하는 것을 언제까지 두고 봐야하나...
            이 정도 되면 kbo가 야구팬들을 우롱하는 것 아닌가?
            최수원 뿐만 아니라, 최수원 심판조 모든 심판들이 개판이다.
            최수원 심판조 심판들 모두 파면해라. kbo   삭제

            • 이철 2020-08-23 22:10:29

              연이틀 심판이 잘못 판정했는데 왜 책임지는 사람이 없는건가
              자기들이 잘못해놓고 기아 역전패만들고 감독 퇴장시켜으면
              무슨말이라도 해명 하든지 해야할듯한데 수만은 팬들과 야군인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아닌가싶다 명백한 두사건인데 피해자들만 손해봐야하는가?   삭제

              • 고척돔지기 2020-08-23 21:17:01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어제 2루심보던 최수원 오늘은 주심보더니
                또 오심논란이다
                비디오판독 3분을 넘기고
                판정번복이다
                어제 기준 다르고 오늘 잣대 다르고
                동네야구하나?   삭제

                • 정경희 2020-08-23 20:22:01

                  잘못했다고 인정한걸로 끝난다는건 말도 안됨최수원심판 퇴출 강력히 요구합니다   삭제

                  • out뻔뻔 2020-08-23 19:10:43

                    대놓고 오심문제 야기한 최수원이 주심을 보고있다 야구팬을 호구로 보지 않고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KBO 제발 정신 좀 차려라   삭제

                    • 노선영 2020-08-23 18:59:33

                      넌 심판자격없다.당장 그만두고.야구계에서,영원히 나가라!키움서 돈받았냐!   삭제

                      1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