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윌리엄스 자매, 2년 만에 통산 31번째 맞대결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8.12 14:54
  • 댓글 0
세레나 윌리엄스.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윌리엄스 자매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 오픈(총상금 22만5000달러) 단식 16강에서 대결한다.

둘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대회 단식 본선 1회전에 나란히 출전해 승전보를 울렸다. 먼저 경기에 나선 동생 세레나 윌리엄스는 베르나다 페라(60위·미국)에게 2-1(4-6 6-4 6-1) 역전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67위·미국)가 빅토리야 아자란카(58위·벨라루스)를 2-0(6-3 6-2)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윌리엄스 자매는 지난 2018년 US오픈에서 맞대결 한 후 2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됐다. 당시에는 세레나가 2-0(6-1 6-2)으로 승리했다. 지금까지 둘의 전적은 18승 12패로 동생인 세레나가 더 많이 이겼다.

비너스 윌리엄스. (사진=AFP/연합뉴스)

WTA 투어는 3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때문에 일정을 중단했다가 이달 초 이탈리아 팔레르모에서 열린 레이디스 팔레르모오픈으로 재개했다. 톱시드 오픈은 WTA 투어가 2020시즌 일정을 재개한 뒤 열리는 두 번째 대회다. 

윌리엄스 자매는 모두 이탈리아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언니 비너스는 3월 초 멕시코 대회 이후 5개월 만에 공식 대회에 모습을 보였고, 동생 세리나는 2월 페드컵 이후 거의 반년 만에 코트에 등장했다.

대회 8강행 티켓을 놓고 싸우는 자매의 대결은 현지 날짜로 13일에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