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삼성 새 외인 다니엘 팔카 입국...대구 인근 펜션에서 2주간 자가격리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8.05 17:03
  • 댓글 0
(사진=삼성 라이온즈)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삼성 라이온즈의 새 외국인 선수 다니엘 팔카(29)가 5일 입국한다.

팔카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는다. 삼성은 기존 외국인 타자 타일러 살라디노의 허리 부상이 장기화됨에 따라 지난달 대체 선수를 물색했고 팔카 영입을 확정했다. 팔카와는 연봉 10만 달러, 계약금 2만 달러, 인센티브 5만 달러 등 총 17만 달러의 계약 조건에 합의했다. 별도로 이적료 10만 달러가 발생해 총액 27만 달러에 영입했다.
 
팔카는 2013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3라운드에서 지명돼 프로에 입문했다. 이후 미네소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마이너리그 레벨에서 뛰었고, 2018년부터 2년간 시카고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다. 빅리그 통산 154경기에서 타율 0.218, 29홈런 71타점, OPS 0.710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선 통산 261경기에서 타율 0.262, 54홈런 146타점, OPS 0.827의 성적을 남겼다. 

팔카는 삼성이 대구 인근에 마련한 마당이 있는 펜션에서 2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삼성은 티배팅과 운동 기구 등 어느 정도 훈련이 가능한 시설도 제공 할 예정이다. 또한 선수 출신 스카우트 한 명과 통역 한 명이 자가격리와 전력 분석 등을 도울 계획이다.

삼성은 현재 치열한 중위권 싸움 중이다. 상위권으로 올라가기 위해선 빈약한 타선이 보강돼야 한다. 삼성의 팀 타율은 0.270으로 이 부문 8위다. 팀 홈런도 67개로 8위에 머물고 있다. 장타력이 필요한 삼성 타선에 팔카가 합류한다면 파괴력이 더해질 전망이다. 삼성 미국 현지 코디네이터인 애런 타사노는 "팔카는 장타력이 뛰어난 파워 히터다. 배트 스피드가 빠르기 때문에 KBO리그에서 홈런타자로 활약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은 팔카가 자가격리를 마치고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으면 퓨처스리그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린 뒤 1군에 올릴 계획이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남은 기간 삼성의 야수 키플레이어로 팔카를 꼽기도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