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윤주태 멀티골' 서울, 성남에 2-1 승리...김호영 체제 첫 승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8.01 20:51
  • 댓글 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서울이 윤주태의 멀티골을 앞세워 기나긴 무승의 늪에서 벗어났다.

FC서울은 1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서울은 4승 1무 9패(승점 13점)로 하위권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팬들의 함성을 오랜 만에 들으며 시작한 경기. 선수들은 경기 초반부터 의욕이 넘쳤다. 특히 홈 팬들의 환호를 등에 업은 성남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섰다. 유인수가 경기 초반 슈팅을 때리자 팬들이 응원의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서울은 한승규의 코너킥에 이은 김남춘의 헤더가 나왔지만 골대를 넘어갔다. 

성남은 전반 12분 이재원이 경합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다. 이스칸데로프가 급히 투입됐다. 좋은 흐름은 이어졌다. 전반 17분 토미가 날카로운 프리킥을 선보였으나 양한빈의 선방에 막혔다. 팽팽하던 흐름에서 앞서간 것은 서울이었다. 서울은 전반 26분 이스칸데로프가 골키퍼에게 건넨 패스가 다소 짧았고 윤주태는 이를 놓치지 않고 공을 가로채 골망륵 갈랐다. 서울은 1-0으로 앞서갔다. 

성남은 전반 31분 역습 상황에서 토미의 슈팅이 나왔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리던 성남은 전반 막판 결실을 만들어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이태희가 골키퍼를 넘겨 패스를 건넸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토미가 헤더골을 성공시켰다. 성남은 1-1을 만들며 전반을 끝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양 팀은 활발히 공격에 나섰다. 성남은 유인수의 패스를 받은 토미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도 반격에 나섰다. 서울은 후반 10분 김진야 대신 조영욱을 투입했다. 성남은 나상호 대신 김현성을, 서울은 김원식 대신 주세종을 넣어 변화를 가져갔다. 

서울은 마지막 교체 카드로 박주영까지 투입하면서 한 골을 노렸다. 그리고 성과를 만들어 냈다. 후반 26분 한승규의 패스를 받은 윤주태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서울은 2-1로 앞서갔다. 성남은 토미 대신 양동현까지 투입해 반격을 노렸다.

양동현은 후반 33분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으나 양한빈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계속해서 성남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끝내 열리지 않았다.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 상황에서 나온 헤더도 양한빈의 슈퍼 세이브가 있었다. 

성남=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