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2G 연속 5회 강판' 류현진, 시즌 첫 패...ERA 8.00↑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7.31 11:59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첫 패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31일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25일 탬파베이와 개막전에서 4⅔이닝 3실점으로 아쉽게 승리를 챙기지 못했던 류현진은 하루 더 휴식을 취하고 두 번째 등판에 나섰다.

출발은 좋았다. 1,2회를 주자를 출루시키긴 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하지만 3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2사 1,3루 위기에 몰렸고 스즈키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4회 1사 1루에선 마이클 테일러에게 투런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5회에도 등판했지만 연속 2루타를 맞고 1실점 후 교체됐다.

류현진은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 5회에 강판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5.79에서 8.00로 치솟았다.

경기는 워싱턴의 6-4 승리로 끝이 났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