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휴스턴, 웨스트브룩 이어 하든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7.14 10:53
  • 댓글 0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NBA 휴스턴 로케츠의 원투펀치 러셀 웨스트브룩과 제임스 하든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웨스트브룩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팀이 올랜도로 떠나기 전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특별한 증상은 없고 격리된 상태로 다시 팀에 합류할 시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웨스트브룩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에서 뛰던 2017년 NBA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으며 지난해 7월 휴스턴으로 트레이드됐다.

이번 시즌에는 평균 27.5득점 8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제임스 하든과 함께 휴스턴의 '원투 펀치'를 이뤘다.

3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때문에 리그 일정을 중단한 NBA는 이달 말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22개 구단이 모여 2019-2020시즌을 재개한다.

(사진=AP/연합뉴스)

그러나 휴스턴은 웨스트브룩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팀에 합류하지 않았던 하든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든의 코로나19 감염 시기나 회복세 등에 대해선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휴스턴 마이크 댄토니 감독은 "며칠 내로 이들이 합류할 것. 현재 각자 집 근처에서 연습하고 있다"고 밝혔다. 댄토니 감독의 전망대로 하든이 건강을 회복, 시즌 재개에 앞서 합류하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