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골프
박현경, 빗속 혈투 끝에 KLPGA 부산오픈 우승…시즌 2승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7.13 15:05
  • 댓글 0
박현경이 우승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박현경(20, 한국토지신탁)이 서든데스 끝에 동갑내기 친구 임희정(20, 한화큐셀)을 제치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10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박현경은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임희정과 연장 대결을 벌인 끝에 시즌 2승 고지를 밟았다. 5월 KLPGA 챔피언십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2승을 따낸 박현경은 올해 투어에서 가장 먼저 2승을 올린 선수가 됐다. 또 시즌 상금도 4억5000만원이 되면서 상금 1위로 올라섰다.

반면 지난해 3승을 따낸 임희정은 올해 첫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넘겨야 했다.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준우승만 두 차례 하게 됐다.

이날 승부는 연장에서 갈렸다. 2라운드까지 13언더파 131타로 공동 선두였던 박현경과 임희정은 16, 17, 18번 3개 홀에서 플레이오프를 벌여 우승자를 정했다. 두 선수는 연장 16, 17, 18번 홀에서 모두 파로 비겼고, 결국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승부가 날 때까지 계속 연장전을 이어가게 됐다. 18번 홀 서든데스 첫 홀까지 버디로 승부를 내지 못한 둘은 18번 홀 서든데스 두 번째 홀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박현경이 약 135m 거리를 남기고 시도한 두 번째 샷을 홀 약 1m도 안 되는 곳에 공을 보낸 반면 임희정은 115m 거리에서 시도한 두 번째 샷이 홀에서 12m 거리에 떨어져 승부의 윤곽이 드러났다. 임희정의 긴 버디 퍼트는 오른쪽으로 휘었고, 박현경이 짧은 버디 퍼트를 넣으며 약 1시간 30분이 걸린 연장 승부를 마무리했다.

우승을 차지한 박현경은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정규 투어 연장전은 이번이 처음인데 첫 16, 17번 홀은 긴장이 되지 않았지만 18번 홀에 올라오니 긴장이 됐다"며 "18번 홀 두 번째 샷으로 계속 버디 기회가 나와 긴장이 풀렸고, 이렇게 생각보다 일찍 2승이 찾아와 너무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