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골프
미국‧유럽 골프 대항전 라이더컵 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7.08 14:18
  • 댓글 0
(사진=EPA/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미국과 유럽의 골프 대항전 라이더컵이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될 전망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8일(한국시간)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가 라이더컵을 내년 같은 날짜에 같은 장소에서 열기로 했다고 귀띔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라이더컵이 내년으로 미뤄지면서 2021년에 개최할 예정이던 프레지던츠컵 역시 2022년으로 1년 연기된다고 설명했다.

2년마다 열리는 라이더컵과 프레지던츠컵은 매년 번갈아 개최된다. 올해 라이더컵은 9월 25일부터 27일까지 미국 위스콘신주 휘슬링스트레이츠 골프 코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이 계속되며 연기가 유력해졌다. 만약 대회가 연기 된다면 개최 시기 역시 바뀌게 된다. 지금까지 짝수 해에 열리던 라이더컵은 홀수 해, 홀수 해에 열던 프레지던츠컵은 짝수 해로 개최 시기가 바뀐다.

라이더컵을 주관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와 유러피언투어는 라이더컵 연기를 9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무관중 개최와 1년 연기를 놓고 고심해왔던 두 주관 단체는관중 없는 라이더컵은 무리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라이더컵 출전 예정 선수들 대다수는 무관중 라이더컵에 반대 의사를 표명해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