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제주 유나이티드, 수비 강화 위해 김오규 영입...발렌티노스와 호흡 기대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7.02 11:24
  • 댓글 0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수비 강화를 위해 김오규를 영입했다. 

제주는 강원FC에서 활약한 중앙수비수 김오규와 계약을 체결했다. 등번호는 35번으로 결정됐다. 

김오규는 2011년 강원에 입단했다. 상주 상무 시절(2015~2017)을 제외하면 줄곧 강원에서 활약한 '원클럽맨'이다.(프로통산 246경기 4골 4도움) 또한 강릉에서 태어나 성덕초, 강릉중,  강릉농공고, 관동대 등 지역 학교를 거친 '강원도 토박이'다.

고향을 떠나 첫 이적을 결심한 이유는 바로 새로운 자극과 도전을 위해서다. 빌드업과 스피드가 좋아 전방위 압박을 통해 경기를 장악하는 남기일 감독의 축구스타일에도 궁합이 맞는 수비카드다. 

특히 먼저 제주행을 결정했던 발렌티노스와는 강원시절부터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이들은 강원에서 2년 반 동안 그라운드 안팎에서 형제처럼 지냈고, 제주에서도 다시 한 번 시너지가 기대된다.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새로운 출발선에 자리한 김오규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하지만 변화와 도전이 필요한 시점이었다. 제주에서도 팀과 팬들에게 믿음을 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