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목포시, 대반동 앞바다 스카이워크 개방“스릴 넘치는 바다 위 걷기 체험해 봐요”
  • 최지우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0.07.01 13:02
  • 댓글 0

 

 

바다위 15m 상공 아찔한 스릴과 함께 즐기는 최고의 경관
목포대교, 고하도 배경 사진찍기 좋은 명소로 등극 기대

목포대반동에 새로 개방된 스카이워크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지역관광 거점도시 목포에 또 다른 이색 관광 명소가 탄생했다. 

투명한 강화유리 밑에 출렁이는 바다의 스릴을 맛보며 걸을 수 있는 목포 스카이워크가 7월부터 개방한다. 

목포시는 대반동 유달유원지 앞바다에 총 사업비 14억원(국비 7억, 시비 7억)을 들여 조성해온 스카이워크 포토존 사업이 마무리되어 7월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스카이워크는 길이 54m, 높이 15m로, 바닥의 3분의2 이상이 안전한 투명 강화유리 및 스틸발판으로 제작됐다.

세계적으로 유명 스카이워크가 도심의 빌딩이나 산을 배경으로 되어 있는 반면 목포 스카이워크는 바다위를 걷는 느낌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어 벌써부터 체험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있다 

상공 15미터에서 바다 위를 걷는 듯한 아찔한 스릴감을 제공하면서도, 입장객들의 안정감을 위해 난간 높이는 140cm로 기준 높이보다 20cm 높게 설계했다.

최근 다시 관광객들이 점점 늘어나기 시작한 대반동에 스카이워크 까지 들어서면서 이 일대가 목포 관광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스카이워크에서 바라보는 목포대교와 서해의 낙조, 목포해상케이블카 모습은 가히 최고의 풍광이라고 자부하며, 색다른 감동과 낭만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카이워크는 하절기(3월~ 10월) 09:00 ~ 21:00, 동절기(11월~2월) 09:00 ~ 20:00 까지 무료로 운영되고,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야간에는 출입이 통제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