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IT
네이버 ‘클로바더빙’ 가입자수 10만명 돌파병원 환자안내·쇼핑몰 제품소개·예배 방송 등 활용
  •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 승인 2020.07.01 09:2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녹음 없이도 AI 보이스로 동영상을 더빙할 수 있는 ‘클로바더빙’이 비대면 영상 콘텐츠에 대한 수요 증가와 함께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는 ‘클로바더빙’의 가입자 수가 1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불과 4개월 만의 성과다. 현재까지 사용자들이 생성한 더빙 음성은 무려 약 1000만 건, 더빙 콘텐츠 다운로드 수는 약 100만 건에 이른다.

네이버에 따르면 ‘클로바더빙’의 빠른 성장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활동이 어려워지며, 영상 제작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현재 클로바더빙은 기업의 고객센터 교육, 병원의 환자 대상 안내, 온라인 쇼핑몰의 제품 소개, 교회의 예배 방송, 부동산의 매물 설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네이버는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지난 3월부터 개인은 물론 학교, 기업들을 대상으로 ‘클로바더빙’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는 더욱 많은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클로바더빙’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편도 진행한다. 우선, 기존에 지원되던 영어, 일본어에 이어 중국어와 스페인어의 남녀 AI 보이스를 추가했다. 더빙 가능한 언어가 늘어나면서, 개인 크리에이터 및 기업들은 글로벌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영상 콘텐츠를 더욱 손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됐다.

일반 사용자의 목소리로 제작한 AI 보이스도 새롭게 만나볼 수 있다. 지난해 진행된 ‘네이버 목소리를 찾아라’ 이벤트에서 최종 우승한 남녀의 목소리가, 클로바의 음성합성 기술을 통해 AI 보이스로 탄생했다. ‘네이버의 목소리를 찾아라’ 이벤트에는 1만 2000명이 지원해, 3차에 걸친 선발 과정을 통해 2명이 최종 선정됐다.

클로바 보이스를 이끄는 네이버 김재민 리더는 “이번 개편을 통해 ‘클로바더빙’ 서비스가 교육 현장에서 비대면 콘텐츠 제작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국내 크리에이터 및 기업의 콘텐츠가 글로벌로 더욱 확산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특히 일반인의 목소리로 AI 보이스를 제작함으로써, 클로바 보이스의 비전 중 하나인 '자신의 목소리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보이스 마켓'에도 한발짝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연말까지 학교 · 병원 · 기관 및 기업 이용자는 홈페이지에서 무료 사용 신청을 통해 ‘클로바더빙’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며, 개인 사용자들은 별도의 신청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