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백종원의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향한 백종원 쓴소리 "이건 기본 이하다"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0.06.21 10:06
  • 댓글 0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후기 등이 주목 받는 가운데 백종원의 쓴소리가 화제다.

1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 '2020 여름특집 세번째 편'은 서산 해미읍성 골목 긴급점검이 그려졌다.

특히 시선이 집중된 집은 ‘서산 돼지찌개 집’의 긴급점검이었다. 앞서 SNS는 물론 비밀요원들의 시식에서도 혹평을 받았던 ‘돼지찌개 집’은 총체적 난국이었다. 

백종원은 찌개의 고기를 삼키지 못하며 “냄새가 너무 난다”며 “이건 기본 이하”라고 일갈했다. 이어 “우리끼리 ‘서산 장금이’로 불리셨는데, 왜 이렇게 변한 거냐”며 안타까워했지만, 정작 사장님은 “음식도 남긴 적 없고, 나한테 맛없다고 한 적도 없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사장님의 태도에 답답함을 느낀 백종원은 “오늘 장사하는 걸 보니 무서워서 말도 못 걸겠더라”라며 급기야 음식물 쓰레기통까지 뒤졌고, 맨손으로 음식물을 만지며 “이게 안 남긴 거냐”라고 분노했다. 

이후 백종원은 실망감을 안은 채 자리를 떴고, 정인선이 사장님과 재회하며 SNS 후기들을 다시 한 번 소개했다. 사장님은 촬영 이후 “내가 잘못한 걸 알고 있다. 이제부터라도 항상 잘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서산 돼지찌개집 후기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