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타
경기도, 코로나19로 끊겼던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 15일부터 재개지원대상 36만7000명(어린이집 34만4000명, 지역아동센터 2만2000명, 그룹홈 1000명)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20.06.14 11:2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어린이집 휴원으로 공급이 연기됐던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을 15일부터 도내 모든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그룹홈에 비대면 방식으로 공급한다.

수박(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는 신선한 제철과일 섭취를 통한 어린이의 건강증진과 도내 과수농가의 안정적인 판로기반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도내 어린이 36만7천명에게 배, 사과, 수박, 참외, 포도, 멜론, 감귤, 단감, 토마토 등의 과일․과채류를 주 1~2회 다양하게 제공해 왔다. 어린이들은 어린이집 1만1281곳(34만4000명), 지역아동센터 793곳(2만2000명), 그룹홈 141곳(1000명)을 통해 과일간식으로 이를 공급받았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어린이집 등이 휴원하자 올해 사업을 시작하지 못하고 연기해 왔다. 도는 최근 대부분의 어린이집이 정상 운영됨에 따라 사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올해는 총 43회분의 과일간식을 공급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가정보육 어린이까지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어린이 건강과일은 지원 대상에 따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주 1~2회 배송된다. 어린이집에는 원아당 1회 100g의 건강과일을 제공하며 초등학생이 대부분인 지역아동센터와 그룹 홈에는 1회당 150g을 공급한다.

우선적으로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제철 과일을 엄선하고, 아이들이 다양한 과일을 고루 접할 수 있도록 도에서 생산되지 않는 과일은 국내산 과일로 제공한다.

과일 배송은 어린이집의 신청으로 진행되며, 신설된 어린이집 등은 해당 시‧군 보육 담당자에 신청하면 된다. 당초에는 대면방식으로 물품 인수 후 서명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어린이집 문 앞 등 지정된 장소에 배송한 뒤 연락을 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건강과일 공급에 대한 공지사항은 공급업체인 경기잎맞춤조합공동사업법인 홈페이지(http://lipmachum.nonghyup.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품질 등의 문의사항과 불편사항 등을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해 전문상담원(1833-3848)도 배치해 상담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은 2019년 사업만족도 조사결과 어린이집 98.1%가 만족했으며 사업지속에 찬성했다”며 “패스트푸드와 가공식품에 길들여지고 있는 어린이들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위해 과일간식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