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9회 9점' NC, 두산 상대 위닝시리즈...선두질주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5.21 23:07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NC다이노스가 믿을 수 없는 역전승을 기록했다. 9회에만 무려 9득점을 폭발시켰다.

NC는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12-6으로 승리했다. 두산을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달성한 NC는 12승 2패로 선두를 굳건히 했다.

NC는 외국인 타자 알테어가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3타점을 올렸다. 노진혁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박민우가 3안타, 이명기와 나성범도 나란히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반면 두산은 선발 유희관이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9회 등판한 이형범과 최원준이 9실점하며 승리를 날렸다.

선취점은 NC가 뽑아냈다. 박민우와 이명기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고 나성범의 적시타가 터졌다.

4회 허경민의 안타로 동점을 만든 두산은 5회 경기를 뒤집었다. 박건우와 페르난데스가 출루하며 2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오재원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여기에 상대의 악송구까지 나오며 한 점을 더 추가했다. 기회를 계속 이어간 두산은 김재호의 적시타까지 더해 4-1을 만들었다.

NC는 7회와 8회 한 점씩 뺏어내며 한 점차로 두산을 뒤쫓았다. 그리고 맞이한 9회. NC는 무려 9득점을 폭발시키며 점수 차를 벌렸다. 1사후 대타 박석민의 안타부터 공격이 시작됐다. 이후 나성범(안타), 양의지(볼넷)가 출루하며 만루가 됐고 권희동의 몸에 맞는 볼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어 노진혁의 2타점 2루타로 6-4 뒤집기에 성공했다. 두산은 투수를 최원준으로 바꿨지만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강진성의 1타점 적시타, 알테어 스리런포가 이어졌다. 박민우가 다시 안타로 출루했고, 김준완은 추가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점수는 12-4.

두산이 추격하기엔 시간이 짧았다. 9회말 추가 2점을 올렸지만 승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