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타
서울시, 코로나 피해 여행사에 전국 최초 현금 지원 시작… 5.15까지 2차 접수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20.05.12 15:31
  • 댓글 0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1차 선정사(685개) 대상 500만씩 지원금 지급
지원조건 대폭 완화하여 5.15.까지 2차 접수, 315개사 추가 선정 예정

(사진 = 서울시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사울시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여행업계에 현금 지급을 실시한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코로나19로 극심한 위기에 처한 여행업계에직접 사업비를 현금 지원하고자 추진 중인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가 1차 모집을 완료, 사전 사업비 지원이 시작됐다.

처음으로 지원금을 수령하게 된 최한수 브이아이피트래블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관광시장 회복을 대비해 서울 방문 외국인 관광객에게 제공하는 광고 없는 서울지도를 제작하였고, 구미주 현지에서도 서울 관광상품 및 관광정보가 쉽게 노출되도록 온라인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며,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지원금이 여행업계의 활력을 회복할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매출액과 업력 등 신청기준을 대폭 완화하여, 오는 15일까지 2차 모집을 진행한다. 5월 27일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2차 신청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http://www.sto.or.kr)전용 웹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로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www.sto.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홈페이지를 통한 비대면 신청 접수만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관광재단 콜센터(02-3788-8119, promoteseoul@sto.or.kr)로 연락하면 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타격을 많이 받고 있는 여행업계를 보다 직접적으로 지원하고자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현금으로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붕괴 위기에 처한 관광생태계를 보호하고, 위기를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여행업을 시작으로 MICE업, 호텔업 등으로 지원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