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골프
XGOLF, 골프 연습장 최초로 '반려견 쉼터' 운영장한평점서 한 달간 시범 운영 후 정규 운영 여부 결정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20.04.17 11:2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국내 최대 골프 부킹 서비스 XGOLF(대표 조성준)가 반려견과 생활하는 이용 고객 편의를 위해 XGOLF 연습장에서 '반려견 쉼터'를 한 달간 시범 운영한다.

(사진 = 엑스골프 제공)

반려견 쉼터는 견주인 고객이 연습하는 동안 반려견이 쉴 수 있는 공간으로, 고객과 반려견이 함께 편히 연습장을 찾을 수 있도록 기획됐다.

골프 활동 인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반려 인구 또한 1000만에 달하는 점에 고려해 골프 연습장 중에서는 최초로 적용했다. 

반려견 쉼터는 평일과 주말 9시부터 18시까지 XGOLF 연습장 장한평점 타석을 이용하는 고객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

10kg 미만의 소형·중형견이라면 동의서 작성 후 별도 비용 없이 선착순 이용 가능하다.

다만 위생상의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매너벨트를 착용한 반려견에 한해 수용 가능하며, 매너벨트는 연습장 내 프론트에서 1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매너벨트 구입 비용은 전액 유기견 관련 협회에 기부된다.

XGOLF 관계자는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 반려견 쉼터를 조성해 반려견과 함께 생활하는 골퍼들이 반려견과 함께 마음 놓고 연습장을 찾을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라며, "한 달간의 시범 운영을 거쳐 개선 및 보완점을 파악한 뒤 정규 운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엑스골프#XGOLF#반려견#엑스골프 장안동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