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사회적 거리두기 안해?' 토트넘 선수단, 야외 훈련 논란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4.08 14:31
  • 댓글 0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 핫스퍼 선수단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강조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지 않는 행동으로 구설에 올랐다.

 가디언, 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은 8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의 조제 무리뉴 감독이 여러 사람과 야외에서 운동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불거진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이들이 모인 곳은 북런던 지역의 한 공원이며, 사진 속 인물 중 한 명은 토트넘의 미드필더 탕기 은돔벨레라는 게 매체들의 설명이다.

선수단 구성원이 훈련을 위해 밖에서 만난 점, 일정 간격을 두지 않고 가까이 서 있는 점 모두 비판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운동도 혼자 또는 가족끼리만 하라는 영국 정부 지침에 위배되고, 거리두기 원칙에도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에 다빈손 산체스와 라이언 세세뇽도 나란히 서서 조깅하는 모습이 포착돼 소셜 미디어에 올라왔다. 두 선수는 거의 딱 붙어서 달리는 모습이다

세르주 오리에도 지인과 바로 옆에서 달리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등 각종 리그가 중단되고 토트넘을 비롯한 EPL 구단들은 공식 훈련도 자제하고 있다.

토트넘 구단은 선수들이 코치와 원격으로 만나 피지컬 훈련을 소화하고, 무리뉴 감독도 참여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힘쓴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실생활에서는 이에 반하는 모습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토트넘 관계자는 "선수들에게 야외 훈련 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상기시켜왔다. 더 강하게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손흥민은 현재 런던이 아닌 한국에 머물고 있다. 그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으로 받은 병역특례 혜택에 따라 기초군사훈련을 받고자 지난달 말 귀국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