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드라마 계약우정 웹툰? 후속? 몇부작? 계약우정, 원작 권라드 작가 "배우들 싱크로율에 놀랐다"...김소혜X민도희 열연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0.04.06 11:29
  • 댓글 0
사진=KBS '계약우정' 포스터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드라마 '계약우정' 웹툰, 후속, 몇부작이 주목받는 가운데 KBS2 새 월화드라마 ‘계약우정‘ 원작 다음웹툰의 권라드 작가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고백했다.

6일(금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계약우정‘은 평점 9.9, 누적 조회수 1600만을 기록하며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권라드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탄탄한 스토리로 두터운 팬층을 갖고 있던 인기 다음웹툰이었기에, 드라마화가 결정되었을 때부터 팬들의 기대감이 남달랐다.

권라드 작가는 "내가 만든 인물들이 화면 속에서 생생하게 움직인다고 상상하니 설렜다"며 "첫 방송이 다가오니 내 배가 아플 정도로 긴장된다. 이 자리를 빌어 감독과 작가, 배우 스태프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계약우정'은 존재감 없던 평범한 고등학생 찬홍(이신영)이 우연히 쓴 시 한 편 때문에 전설의 주먹이라 불리는 돈혁(신승호)과 '계약우정'을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시(詩)스터리 모험기다. "배우들이 각자 인물을 어떻게 해석해서 연기할지 기대된다"는 권작가는, 특히 달라도 너무 다른 찬홍(이신영)과 돈혁(신승호)의 케미가 가장 궁금하다고 했다. "정말 어울리지 않는 두 소년이 좋든 싫든 엮이게 되면서 여러 에피소드를 함께 경험하게 된다.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거쳐, 종국에 서로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갖게 될지 정말 기대하고 있다"고. 

드라마 ‘계약우정’은 웹툰의 독특한 설정과 캐릭터 등 원작의 장점을 고스란히 가져왔고, 미스터리 요소를 가미한 스토리로 차별화된 전개를 선보일 예정. 권작가 역시 이런 차별점을 재미 포인트로 꼽았다. “드라마는 웹툰과 다르게 추리와 서스펜스의 요소가 있다”며 “웹툰은 찬홍과 돈혁의 대화와 일상이 중심인데, 드라마는 두 친구가 악연으로 엮여 숨겨진 진실을 향해 다가간다. 웹툰의 진중한 부분을 바탕으로, 흥미로는 요소가 추가돼 시청자분들이 긴장감을 갖고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권작가는 "우정은 이해를 위한 노력이다. 아끼는 상대방을 위해 어떤 행동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에 앞서 그 입장을 고려해주는 것이 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완벽한 이해란 없지만, 그걸 기꺼이 해주고 싶은 사람에게 느끼는 감정이 우정이다"라는 생각을 바탕으로 이 작품을 창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계약우정' 후속은 알려진 바 없으며 4부작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계약우정몇부작#계약우정웹툰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