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탤런트 김규리 나이? 다큐멘터리 3일, 김규리 화훼농업 내레이션 참여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0.03.27 12:01
  • 댓글 0
사진=웅빈이엔에스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탤런트 김규리 나이가 주목받는 가운데 김규리가 '다큐멘터리 3일' 내레이터로 활약한 사연이 공개된다. 

27일(금일) 오후 10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송되는 '다큐멘터리 3일'은 자본주의의 경제 논리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 김해 대동화훼마을에서의 72시간의 기록을 담는다. 

꽃은 살아 있는 소통 수단이다. 졸업식에서 꽃다발을 건네며 네가 겪는 굴곡의 과정을 응원한다고 말하고, 연인에게 사과하기 어려울 때 말 대신 꽃을 내민다. 처음과 끝이 반복되는 인생의 주기를 특별하게 기념하고,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같은 진심을 대체한다. 꽃 한 송이가 품속으로 들어오는 매 순간 이야기가 있듯이, 꽃 한 송이 피워내기까지의 이야기는 희망을 담고 있다. 그래서 화훼농업은 다른 농산물 재배와는 다른 느낌이다. 

하지만 2020년의 화훼 농가 분위기는 꽁꽁 얼어붙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세계적으로 확산하기 전인 1월부터 졸업, 입학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판매를 하지 못해 두 달 이상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큐멘터리 3일'이 일 년 중 가장 중요한 시기에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맞은 김해 대동화훼마을을 찾았다. 가까이서 지켜본 농민들은 절망의 시기에 오히려 새로운 모종을 심고, 비닐 온실을 신축하고 있었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에, 남은 힘을 끌어올려 다음 꽃 농사를 준비하는 대동화훼마을의 농민들은 결국 제작진과 내레이션을 맡은 김규리 배우를 눈물짓게 했다.\

경상남도 김해시 대동면에 있는 대동화훼마을은 장미, 카네이션, 거베라 등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의 절화 생산지이다. 한때는 국내 절화의 70%를 생산했던 마을은 해외에서 밀려드는 수입산과의 가격 경쟁력, 지속적 감소 추세인 1인당 화훼 소비액 등과 맞물려 침체되어 왔다. 평균적인 규모의 비닐 온실 4,958㎡(1,500평) 기준, 초기 시설비는 약 4억 5천만 원, 모종 구매비는 연간 약 2천만 원을 감당해야 한다. 코로나 19의 여파로 올해 2월의 꽃 판매량은 작년 대비 약 40% 감소했다. 

꽃은 주인의 발소리를 듣고 자란다고 한다. 꽃 중의 꽃, 장미에 발소리를 들려주기 위해서는 필수품이 있는데 다름 아닌 편한 작업복. 날카로운 가시밭길을 헤치며 사이, 사이마다 꽃을 솎아내고 잎 순을 정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평소에 예쁜 일상복을 입지 못하고, 자나 깨나 화재 걱정에 비닐 온실 곁을 떠나지 못하고 잠을 청하지만. 오늘도 무사히 꽃밭에 꽃들이 있어 줘서 감사하다는 주인의 소박한 고백. 그 마음이 닿는 어머니의 손길 하나, 하나가 아름다운 꽃송이로 피어나고 있다. 

자본주의의 경제 논리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 대동화훼마을 사람들의 꽃 사랑과 화훼농사. 꽃 피우는 일을 포기하지 않기에, 그래도 꽃은 핀다. 위기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다음을 기약하며, 꿋꿋이 봄을 준비하는 사람들.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이 피어있는 ‘김해 대동화훼마을’에서의 72시간의 기록을 담았다.

한편 김규리 나이는 42세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탤런트김규리나이#다큐멘터리3일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