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꽃길만 걸어요, 짱? 홍지희, 몇부작, 줄거리, 후속, 인물관계도?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임지규 죽음에 접근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0.03.26 11:25
  • 댓글 0
사진=KBS1 '꽃길만 걸어요'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꽃길만 걸어요' 짱 홍지희, 몇부작, 줄거리, 후속, 인물관계도가 궁금한 가운데 설정환이 임지규 죽음의 비밀에 차차 접근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 연속극 '꽃길만 걸어요'에서 봉천동(설정환)이 남동우(임지규)의 죽음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 봉천동은 우연한 기회로 하나 음료를 그만 둔 팀장을 만나게 됐다. 봉천동은 팀장에게 "남 기자 기억하나. 그 기자의 죽음도 하나 음료와 관련이 있을 것 같다"며 말을 꺼냈다.

전 팀장은 하나음료 관계자들을 무서운 놈들로 지칭하며 "저는 더이상 그 일에 엮이고 싶지 않다." 의사표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내가 괜히 박사장에서 헛개수입 대장을 전해주라 했나보다. 내가 넘긴 걸 남동우기자에게 전해줬다고 했다. 그것때문에 피해를 본 건 아닌지."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 팀장은 끝까지 봉천동에게 신변을 조심하라 경고를 남겼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최윤소는 강여원 역으로 힘든 내색 한번 한 적 없을 정도로 속이 깊고 생활력도 강한 분가의 꿈을 이뤄 꽃길을 걷게 될 거란 희망 하나로 버텨 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가시밭길을 걷는다.

설정환은 봉천동 역으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여동생과 함께 버려진 비운의 아이콘이지만 그런 운명을 굳세게 이겨내고 사법고시에 패스, 국선변호사로 심장 뜨겁게 하루하루 살아가는 초긍정남의 매력을 어필하고 있다.

홍지희는 베트남에서 온 '짱'을 연기하고 있다.

한편 '꽃길만 걸어요'는 120부작이며 후속은 강세정과 신정윤이 출연하는 '기막힌 유산'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꽃길만걸어요몇부작#꽃길만걸어요줄거리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