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삼성 외국인 선수들, 코로나19 음성…28일부터 훈련 합류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3.26 11:15
  • 댓글 0
살라디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선수 3명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삼성은 26일 “외국인 선수 3명 모두 코로나19 검진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오는 28일 팀 훈련에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4일 입국한 타일러 살라디노, 데이비드 뷰캐넌, 벤 라이블리는 25일 대구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진 결과는 음성. 이에 따라 세 선수 모두 팀에 합류할 수 있게 됐다.

삼성은 26일과 27일 휴식을 취한 뒤 28일부터 외국인 선수 3명과 함께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훈련할 계획이다. KBO리그는 아직 개막일이 확정되지 않았다. 4월 20일 이후에나 정규시즌을 시작한다.

삼성 외국인 선수 3명은 "한국에 와서 기쁘다. 개막이 더 미뤄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팬들과 빨리 인사하고 싶다"고 입국 소감을 전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한곳에 머물러 제한된 상태로 훈련하다 보니 선수들이 심적으로 지칠 수 있다. 새로운 자극이 필요한데 외국인 선수의 합류가 팀 분위기를 살리는 요인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