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획 연재
PP협의회, “정책 일관성・안정적 콘텐츠 투자” 강조과기부에 채널 정기개편 관련 건의서 제출
  •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 승인 2020.03.19 15:39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소속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협의회(회장 남태영)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유료방송 채널 정기개편 횟수 개선방안’에 대해 PP사업자 보호와 일관성 있는 정책 마련을 요구했다.

PP협의회는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유료방송 채널 정기개편 개선방안 관련 정책 건의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근 과기정통부는 기존 연 1회로 운영되던 채널 정기개편 횟수를 조건부 연 2회로 확대 적용하는 ‘유료방송 채널 정기개편 횟수 개선방안’에 대한 사업자 의견수렴 과정을 진행했다.

과기정통부는 잦은 채널 변경은 PP사업자의 경쟁력이 훼손될 수 있다는 PP사업자의 우려를 감안해 ‘한 개의 채널에 대한 채널번호 변경 횟수는 연 1회를 초과할 수 없다’는 단서조항을 안으로 제시했다.

PP협의회는 건의서를 통해 “해당 단서조항은 채널협상력 열위인 PP사업자의 현재 상황에서 채널계약 지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PP사업자 보호의 근원적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또한 PP협의회는 채널 정기 개편횟수 정책의 지속적인 변경에 관한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도 함께 건의했다.

PP협의회는 “정부는 그간 2017년 3월까지 연 1회였던 개편횟수를 1년간 제한 폐지한 뒤, 2018년 5월 다시 연 1회로 재차 변경하는 등 채널 정기 개편횟수의 지속적인 변경으로 사업자 혼란을 유발했다”며 “일관성 있는 정책추진으로 시장 혼선을 막고, PP사업자의 안정적인 콘텐츠 투자를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P협의회#과기부#채널#정기개편#콘텐츠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