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토트넘 알리, 코로나19 '동양인 비하'로 FA로 부터 출전정지 가능성 ↑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20.02.27 11:03
  • 댓글 1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토트넘 공격수 델리 알리(24)가 코로나19 동양인 비하 이슈로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징계를 받을 위기에 놓였다.

델리 알리 (서진 = 알리 SNS 캡쳐 화면)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27일(한국시간) FA가 알리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잉글랜드 축구 대표 알리는 손흥민의 절친으로 알려지면서 국내에도 축구팬들이 많았다. 하지만 이달 초 공항에서 코로나19를 언급하며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듯한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알리는 겨울 휴식기인 지난 6일 친구들과 여행을 가려고 히스로공항 라운지에서 탑승을 기다리던 중 중국인으로 보이는 한 아시아인과 손 세정제를 보여주며 자막으로 코로나19를 언급하는 영상을 만들어 SNS에 게시했다.

영상을 본 팬들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영상을 찍고 농담하는 것은 부적절하며 인종차별적인 행동이라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문제를 삼자 알리가 즉시 문제 영상을 삭제했지만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동양인 비하' 행위에 대한 징계를 피할 수 없게 됐다.

FA는 "알리는 리그의 품위를 손상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과 인종·피부색·국적에 대해 차별적 언행을 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위반했다"고 징계 절차에 착수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알리에게 어떤 징계가 내려지는지 토트넘 팬들에게 큰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두 골잡이가 부상으로 가동 중지돼 알리마저 출전정지 징계로 뛰지 못하게 되면 큰 타격을 입게 된다.

데일리메일은 "경기장에서 인종차별적 행위를 하면 6경기 징계를 받게 되지만, 알리는 경기장에서 문제의 행위를 한 게 아니기 때문에 그보다는 약한 수위의 징계가 내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11월 맨체스터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가 흑인 팀 동료 뱅자뱅 멘디를 '초콜릿'에 비유하는 게시물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1경기 출전 정지에 벌금 5만 파운드(약 7600만원)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알리에게도 이와 비슷한 수위의 징계가 내려질 것이라고 데일리메일은 내다봤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델리 알리#해리 케인#토트넘#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