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두산베어스, 호주 대표팀에 10-5 승리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2.16 22:50
  • 댓글 0
(사진=두산베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두산베어스가 16일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 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호주 국가대표와 평가전에서 10-5로 승리했다. 11안타를 몰아친 타선의 힘이 컸다. 

선발 투수로는 우완 박신지가 나섰다. 타선은 박건우(우익수)-페르난데스(지명타자)-오재일(1루수)-김재환(좌익수)-최주환(2루수)-박세혁(포수)-김재호(유격수)-신성현(3루수)-정수빈(중견수) 등 지난해 우승 멤버들이 책임졌다. 

1회부터 빅이닝이 나왔다. 박건우와 페르난데스의 연속 안타, 오재일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김재환이 2타점짜리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는 김재호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렸다. 두산베어스는 2사 1,2루에서 9번 정수빈마저 좌중월 2타점 2루타를 폭발하며 1회에만 6점을 뽑았다. 

경기 중반에는 홈런이 터졌다. 오재일은 6-2로 앞서던 4회초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5회에는 1사 1루에서 김재호가 좌월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결국 8회에도 1점을 추가한 두산은 첫 평가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완성했다. 

선발 등판한 박신지는 최고 145km의 직구를 던지며 3이닝을 2실점(1자책)으로 막았다. 뒤이어 나온 박종기는 2이닝 1실점 3탈삼진을 기록, 승리투수가 됐다. 직구,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을 고루 던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사진=두산베어스)

박종기는 경기 후 “스트라이크를 던지고 싶은 생각뿐이었다. 첫 1군 캠프라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 변화구를 좀더 보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타선에서는 홈런 1개를 포함 3타수 3안타 4타점을 기록한 김재호가 돋보였다. 김재호는 "주말에 축제같은 분위기 속에 한국 팬분들도 많이 찾아와 설레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상대는 국가대표지만 우리는 지난해 우승팀이기에 질수 없다는 생각이었다"며 "건강하게 캠프를 마치는 것이 중요하다. 내가 계획하고 준비 해왔던 것들을 잘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형 감독은 “첫 경기이지만 선수단 전체적으로 몸상태가 좋아보였다. 젊은 투수들이 생각보다 잘 던져줬고 야수들 컨디션도 괜찮았다. 다음경기도 준비 잘해 1차캠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겠다”고 총평혔다. 선수단은 하루 휴식 뒤 18일 호주 대표팀과 두번째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