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메이저리그 규정 변경...투수 최소 세 타자 상대해야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2.13 14:10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메이저리그(MLB)가 올 시즌 새로운 규정으로 팬들 앞에 선다.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의 발표를 인용해 올해 달라지는 리그 규정을 소개했다. 가장 관심을 끈 것은 경기 시간 촉진룰이다. 올해부터 투수들은 보직에 상관없이 최소 세 타자 이상을 상대하거나 이닝을 끝내야 한다. 투수가 부상을 당했다면 심판진의 판단에 따라 교체 여부가 결정된다. 이 규정은 3월 13일 시범경기부터 적용된다.

로스터는 기존 25명에서 26명으로 1명 증원된다. 정규리그 개막 후 9월 1일(한국시간)까지 빅리그 로스터를 26명으로 운영한다. 단 투수는 로스터의 절반인 최대 13명만 포함할 수 있다. 9월 1일부터 정규리그 마지막 날까지는 최대 28명(투수 최대 14명)까지 로스터를 늘릴 수 있다. 그러나 포스트시즌이 시작되면 다시 26명으로 줄어든다.

‘투타 겸업 선수’ 지정 규정도 생긴다. 각 팀은 투타를 겸업하는 선수를 정해야 한다. 단 자격이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투수로 20이닝 이상 던지고 야수 또는 지명 타자로 20경기 이상 선발 출전해 매 경기 세 타석 이상 나선 선수만 해당된다.

따라서 야수의 마운드 등판도 제한된다. 겸업 선수가 아닌 이상 야수들은 마운드에 오를 수 없다. 단 연장전에 들어갔을 때 또는 정규 이닝 동안 팀이 6점 차 이상 앞서거나 뒤졌을 때만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투수와 투타 겸업 선수의 부상자 명단 최소 등재 기간은 10일에서 15일로 닷새 늘었고 감독의 비디오 판독 요청 결정 시간은 30초에서 20초로 줄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