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골프
XGOLF 캐디마스크 착용켐페인 “캐디들의 건강을 지켜주세요”...98% 찬성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20.02.13 10:3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여파로 마스크 착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진 요즘.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에서는 마스크 안 쓴 사람을 찾기 힘들다. 마스크는 이제 일상 속 모습이다.

미세먼지까지 기승을 부리는 상황에서 마스크는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그런데 누구나 마스크 착용이 당연하게 여겨지지 못하고 있다. 골프인구 700만 시대, 골퍼들 가장 가까운 곳에서 라운드 진행을 돕는 캐디들의 경우. 손님에 대한 예의로, 혹은 의사소통이 어렵다는 이유로 여전히 마스크 착용에 눈치가 보이는 건 사실.

캐디 마스크 착용 캠페인(사진 = XGOLF 제공)

이에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 XGOLF(대표 조성준)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캐디들의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는 '캐디마스크캠페인'을 진행하며, 건강한 골프장 문화 확립에 앞장서고 있다.

XGOLF는 지난주 2월 3일(월)부터 7일(금)까지 닷새간 캐디들의 마스크 착용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총 1006명이 참여해 98%에 달하는 988명의 응답자가 캐디마스크 착용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는 최근 마스크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한 시민들의 변화된 인식을 보여준 의미 있는 수치라고 말했다.

실제 찬성의견을 보인 이들은 댓글을 통해 "건강은 타협이 아닌 의무라고 생각한다. 서로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자", "골프는 매너스포츠~ 마스크 착용은 매너의 시작!", "캐디가 건강하고 컨디션이 좋아야 즐거운 라운드도 가능하다", "소명의식을 갖고 일하는 캐디들을 응원하며 마스크 착용을 찬성한다"고 덧붙였다.

일부 반대 의견을 보인 이들은 "골프는 넓은 공간에서 소수가 즐기기 때문에 굳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무방하다", "캐디 설명을 듣고 라운드를 해야 하는데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으면 불편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XGOLF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뿐만 아니라 짙은 미세먼지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마스크 착용은 선택 아닌 필수"라며 "나뿐 아니라 타인에 대한 배려의 마음을 갖고 많은 이들이 캐디마스크착용캠페인에 동참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GOLF#캐디 마스크착용 캠페인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