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KB손해보험 "블로킹 잘해야 승산있다" vs 우리카드 "상대 서브 조심해야"
  • 이상민 기자 (의정부)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1.22 18:29
  • 댓글 0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우리카드가 구단 창단 최다 연승에 도전한다.

우리카드는 22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19-2020 V리그 4라운드에서 KB손해보험을 만난다.

우리카드는 최근 5연승으로 선두를 질주 중이다. 이날 KB손해보험을 상대로 7연승 사냥에 나선다. 다른 점이 있다면 KB손해보험은 새 외인 마테우스가 합류했다는 점이다.

경기 전 신영철 감독은 마테우스에 대해 “TV로 봐서는 자세히 평가하기는 어렵다. 트라이아웃에서 봤을 때 서브는 괜찮았다”고 평가하며 “우리가 서브가 강한 팀에게 약한 면이 있다. 하이볼 처리능력만 좋아진다면 좋은 경기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영철 감독은 우리카드 팀 전체적으로 배구 인지 능력이 좋아졌다고 늘 이야기 한다. 신 감독은 “휴식기 때 훈련했던 과정과 선수들의 배구에 대한 인지 능력이 시즌 초반 보다는 좋아졌다“라며 ”인지 능력은 기술과 센스가 더해져야 한다. 공격 과정이 원활하게 돌아가고 블로킹 응용, 수비 위치 등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팀이 상승세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신영철 감독은 “중요한 것은 경기 전부터 좋은 리듬과 습관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선수들에게 항상 겸손한 마음으로 해야 한다고 주문한다”고 밝혔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 (사진=KOVO)

이에 맞서는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우리카드에 대해 “서브가 좋고 블로킹이 좋은 팀이다. 우리도 서브와 블로킹을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블로킹이 잘 되면 수비도 잘 될 것 같다”고 경기를 전망했다.

마테우스에 대해서는 “훈련 할 때만큼만 하면 잘하는 선수인 것 같다”라며 “리시브가 됐을 때 공격은 괜찮지만 하이볼이나 공이 안 좋았을 때 타이밍이 안 맞는다. 훈련할 때 그게 되는데 경기를 하면 긴장을 해서 플레이가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 그래도 마테우스가 합류해서 분위기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의정부=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