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올스타전] '뛰어난 슛감' 허웅, 3점슛 컨테스트 예선 1위...김강선·최준용·맥컬러도 진출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1.19 14:09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허웅이 3점슛 컨테스트 예선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김강선은 2위를 차지한 가운데 최준용과 맥컬러도 준결승에 진출했다.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는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3점슛 컨테스트 예선이 경기 시작 전에 열렸다. 3점슛 컨테스트에 참가한 10명의 선수들이 모두 겨뤄 상위 4명이 준결승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김강선은 매 구역 안정적으로 점수를 쌓았다. 보너스볼 공략도 성공적으로 이뤄지며 18점으로 예선을 마쳤다.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캐디 라렌은 4점을 넣는데 그쳤다.

초반 집중력을 보인 장민국은 13점을 기록했다. 크리스 맥컬러가 14점을 올린 가운데 김국찬은 7점으로 부진했다. 

덩크 컨테스트와 3점슛 컨테스트 2관왕을 노리는 최준용이 16점을 기록해 예선 통과에 성공했다. 허훈이 8점을 기록해 예상 외의 부진을 한 가운데 이어 허웅이 나서 18점을 기록했다. 김낙현은 12점, 이대성은 10점으로 예선을 마쳤다. 

허웅과 김강선이 나란히 18점을 기록해 공동 1위에 올랐다. 마지막 서든 데스 방식을 통해 한 구씩 던졌고 허웅이 성공시키며 1위에 올랐다. 김강선은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인천=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