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KIA 타이거즈, 김선빈과 4년 최대 40억에 계약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0.01.14 10:31
  • 댓글 0
김선빈.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KIA타이거즈가 내야수 김선빈(31)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KIA는 14일 김선빈과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 16억원, 연봉 18억원, 옵션 6억원 등 총 4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2008년 KIA에 입단한 김선빈은 데뷔 이후 줄곧 KIA 유니폼을 입었다. KBO 11시즌 동안 1035경기에 출전, 3240타수 973안타(23홈런), 타율 0.300, 351타점, 502득점, 132도루를 기록했다.

상무 전역 후에는 더 강해져 돌아왔다. 2016년 전역 후 치른 6경기에서 안타 9개를 몰아치며 한풀이를 했다. 이듬해에는 13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70을 기록하며 타격왕에 올랐다. 올 시즌에는 풀타임 시즌을 소화하며 타율 0.292, 3홈런, 40타점, 55득점으로 활약했다.

김선빈은 “KIA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 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팀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랜 시간 끝에 계약에 이른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