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기타
서울 지하철 6호선 신내역 21일 개통경춘선과 환승 연계 가능, 양원지구 등 접근성 개선...중랑구의 환승 거점 기대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12.19 09:5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서울 지하철 6호선이 신내역이 개통돼 수도권 전철 경춘선과 연결된다. 그 동안 서울 구간 종점이 7호선 상봉역이라는 한계 때문에 도심으로 쉽게 진입하기 어려웠던 경춘선과 환승 연계가 이뤄져 이용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사 직원이 출발 전 신내역에서 승강장 안전문 및 열차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오는 21일부터 지하철 6호선 신내역을 개통하고, 봉화산-신내 총 1.3km 구간의 열차를 운행한다.

지하철 6호선은 2000년 8월 7일 봉화산-상월곡 구간을 처음으로 2000년 12월 15일 상월곡-응암순환(이태원-약수 제외), 2001년 3월 9일 이태원-약수 구간을 개통해 현재 운영 중이다.

신내역은 6호선 외에 지난 2013년 12월 28일 수도권 전철 경춘선 신내역이 개통되어 운영중이다.

이번 신내역 개통으로 구리・남양주・가평・춘천 등의 지역에서 경춘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이 환승 1번으로 바로 6호선을 이용할 수 있어 서울 도심 진입이 더욱 수월해진다. 또한 6호선 이용객들도 경춘선으로 편리하게 환승할 수 있다. 중랑공영버스차고지가 역 인근에 바로 위치해 버스와의 환승도 용이하다.

양원지구・신내3보금자리주택지구 등 인근 주민들의 교통 접근성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6호선 신내역은 단선 승강장 구조로 지상에 만들어졌다. 6호선 전동차의 행선지는 기존 봉화산행에서 봉화산행・신내행으로 나뉘게 된다. 평일 기준 신내행 전동차는 첨두시간(RH, 오전 07:00~09:00 및 오후 18:00~20:00) 16분, 비첨두시간(NH, 이 외 시간대) 21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주말에는 종일 24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신내행 총 열차 운행횟수는 평일 116회・휴일 92회다.

신내역은 2013년 7월 24일 발표된 ‘서울특별시 도시철도 5개년 계획’에 기초한 서울 경전철 면목선의 시종착역으로 예정되어 있기도 하다. 향후 3개 노선 및 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중랑구의 환승 거점으로 거듭날 것이 기대된다.

오재강 서울교통공사 고객서비스본부장은 “개통 준비에 만전을 기한 만큼 안전 운행과 시설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니, 시민들께서 많이 이용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