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IT
KT, 5G·ICT 기술로 응급의료서비스 스마트하게 바꾼다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12.18 10:0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119 구급차 안에서 구급대원이 5G AR 글래스와 360도 카메라로 병원 의료진과 대화하며 환자를 돌보고 있다.

KT(www.kt.com, 회장 황창규)는 소방청, 세브란스병원과 함께 119 신고부터 구급차, 병원 응급실까지 이어지는 응급의료체계의 전 단계를 5G와 ICT 기술로 스마트하게 바꾸는 응급의료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우선 KT와 소방청은 119 신고센터와 응급환자가 5G를 비롯한 무선통신 기반으로 상호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5G 기반 119 영상통화 신고 서비스’를 이날 전국 상용화 했다. 이번 상용화는 지난해 10월부터 6개 시・도에서 실시했던 시범사업을 마치고 전국 규모로 추진되는 것이다.

연간 천만 건이 넘는 119 신고는 대부분 음성통화로 수신되지만, 119신고센터에서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신고자에게 영상통화를 하고 싶어도 시스템 미비로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날 KT와 소방청이 함께 양방향 긴급 영상신고전화 시스템을 전국 상용화함으로써, 신고자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119 응급신고에서 고화질 통화를 위해 5G 기반 인프라는 특히 중요하다.

이 밖에도 KT는 과기부가 추진 중인 5G+ 전략의 일환으로 세브란스 병원과 협업해 5G와 AI 기반 응급의료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구급차 내부에 5G 통신환경을 구축하고, 360° 카메라와 실시간 현장 대응 카메라 등으로 구급대원과 세브란스 병원 의료진이 실시간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18일 KT 관계자는 “5G와 AI 기반 응급의료 시스템을 활용하면 의료진이 구급차에 탑승한 것처럼 환자의 실시간 상황과 생체 데이터를 확인해 병원 도착 전 환자 상태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며, 환자에게 필요한 최적의 응급 치료를 미리 준비할 수 있게 된다.”라고 말했다.

KT는 소방청, 세브란스 병원 등과 함께 올 10월부터 119구급차에 5G 환경을 구축하고 시범 운영하며 5G 기반 응급의료 기술을 고도화 하고 있다.

KT 공공고객본부 이창근 본부장은 “KT는 5G 기술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5G와 AI 등 KT의 ICT 기술을 의료체계 개선에 활용해 응급환자들의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