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3연승' 권순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 이상민 기자 (인천)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2.12 22:15
  • 댓글 0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KB손해보험이 대한항공마저 격침시켰다.

KB손해보험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3라운드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13-25, 25-23, 21-25, 18-25, 15-11)로 승리했다.

KB손해보험은 1세트를 허무하게 내주며 맥없이 무너지는 듯했지만 2세트부터 김정호, 김학민 등 공격수들이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이며 대한항공을 밀어붙였다. 3연승을 달린 KB손해보험은 시즌 4승(13패)째를 따내며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권순찬 감독은 “세트마다 선수들이 기복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작전시간 때 이길 수 있다는 이야기를 계속했다. 승리한 선수들이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KB손해보험은 1세트에서 대한항공에 두 배 가까운 점수로 패했지만 2세트부터 전혀 다른 모습으로 공격을 풀어나갔다. 권 감독은 “우리 서브가 불안해서 약하게 때리다 보니 상대의 세트플레이가 잘됐다. 2세트부터는 수비에 신경 쓰고 리베로 방향으로 서브를 바꾼 것이 통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반전 이유를 이야기 했다.

신구 조화가 잘 맞았다. 김학민과 김정호는 36점을 합작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베테랑 김학민의 활약이 컸다. 김학민은 이날 17점을 기록했는데 승부처였던 5세트에서 결정적 5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권순찬 감독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권 감독은 “대한항공전이라서 그렇겠지만 (김)학민이는 우리 팀에 와서 12연패를 처음당해 봤다. 마음 고생을 많이 한 것으로 알고 있다. 리시브가 흔들리면 학민이가 마무리를 잘해주는 것이 시너지 효과다. 확실히 잘하는 선수고 강심장”이라고 칭찬했다.

대표팀에 차출 된 정민수에 대해서 권 감독은 “대한항공과 삼성화재와 경기가 있는데 곽동혁과 리베로가 훈련 중이기 때문에 정민수가 가더라도 그 자리를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순찬 감독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권 감독은 "연패 때, 연패를 끊었을 때 선수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컸다. 힘든 시간에도 선수들이 기준점이 돼 따라와 줬는데 내 생각이 짧았다. 지금은 말을 안해도 선수들이 잘 뭉친다. 대견하고 고맙다"며 웃어 보였다.

인천=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