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베테랑의 힘' 김영환, "기본적인 것부터 한 것이 반등의 요인"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2.11 21:43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김영환이 KT의 연승 행진에 밑거름이 됐다.

부산 KT는 11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3라운드 경기에서 81-68로 승리했다. KT는 2,959일 만에 6연승을 달렸다. 

이날 김영환은 35분 1초를 뛰면서 14득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3점슛 4개를 기록했다.

경기 후 김영환은 "6연승을 했다는 것이 큰 일이다. 저희 팀이 2라운드에 처져있었는데 연승을 타면서 치고 올라갔다. 선수들 자신감이 좋아졌다. 분위기를 이어가면 SK와도 충분히 해볼만 하다고 생각하다"라고 전했다.

4연패 후 반등에 대해서는 "4연패에서 공격이 잘 됐는데 수비가 문제였다. 그 부분을 보완했고 일주일 휴식기 동안 잘 되지 않은 것을 얘기했다. 기본적인 것부터 준비하자고 했던 것이 반등의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김영환도 부진에 빠졌다가 최근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그는 "시즌 초반에는 팀에 공격적인 선수가 많아서 중간 역할을 해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다른 선수 살려주려고 하다보니까 많이 꼬였다. 제가 득점이 나와야 다른 선수도 사는데 그것을 생각하지 않고 패스만 먼저봐서 공격이 일부에 쏠렸고 상대에게 파악이 됐다. 그래서 업다운이 심했다. 휴식기 동안 생각을 많이 했다. 제가 공격적으로 해야 다른 선수들도 쉽게 공격을 했을 것이라 했다. 그런 것들을 생각하면서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감독님께서 수비도 중요하게 생각을 하셨다. 선수들하고 얘기를 했다. 다른 선수들이 공격적인 선수가 많다 보니까 저 역시도 그에 맞춰서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KT는 2-3 지역방어를 통해 재미를 봤다. 그는 "양 쪽 날개를 서서 수비를 하는데 전체적인 수비가 잘 보인다. 앞선 선수들이 어떤 수비를 해야하는지 얘기를 했다. 뒷선의 수비는 모든 선수들이 보이기 때문에 상황에 맞춰서 앞선의 선수들의 움직임을 조절했다"고 설명했다.

투 가드 시스템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영환은 "편하다. 두 선수들이 다양한 것을 해줄 수 있기 때문에 포워드는 빈자리만 찾아가면 된다. 투 가드를 하면 신장이 작아서 미스매치가 일어나는데 트랩 수비나, 지역 방어를 잘 준비하면 상대가 까다롭다고 생각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잠실학생=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