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알파인 스키 간판' 정동현, 극동컵 대회전 우승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2.11 09:59
  • 댓글 0
정동현이 극동컵 대회 경기 우승 후 시상대에 섰다. (사진=미동부한인스키협회)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알파인 스키의 간판 정동현(31‧하이원)이 국제스키연맹(FIS) 극동컵(FEC) 대회전 경기에서 우승했다.

정동현은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타이우 리조트에서 열린 2019-2020 FIS 극동컵 알파인 남자 대회전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 53초 57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7일 같은 도시의 완룽 리조트에서 막을 내린 FIS 극동컵 회전, 대회전에서 우승과 준우승 두 번에 오른 정동현은 이날 경기에서 2위 피스치바처 말코(스위스)를 0.39초 차로 따돌리며 시즌 2승을 챙겼다.

정동현은 시즌 5경기에서 승점 410점으로 오버럴 1위로, 2위의 윌리암 핸쏜(스웨덴· 360점)에 40점을 앞서 달리고 있다. 가토 세이고(일본)는 153점으로 6위다.

정동현은 2017 크로아티아 자그랩 월드컵에서 14위에 오르는 등 역대 한국선수 최고 성적을 갖고 있다. 또한 국제스키연맹 회전과 대회전 종목에서 아시아 최정상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여자부 대회전 경기에서는 강영서(22·한국체대)가 1분 57초 47로 4위를 차지했다. 우승은 1분 55초 75의 로에브블롬 힐마(스웨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