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KBL, 2라운드 플라핑 명단 공개...LG 5회로 최다 불명예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2.10 12:15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KBL이 과도한 몸동작으로 심판과 팬을 속이는 '플라핑'(flopping)을 근절하기 위해 올 시즌부터 라운드별 페이크 파울 사례와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1라운드에 2라운드 플라핑 명단이 발표된 가운데 창원 LG가 가장 많이 적발됐다.

KBL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페이크 파울 현황 및 관련 영상을 10일 KBL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KBL 심판위원회는 의심 사례 47건을 심의해 이 가운데 24건을 페이크 파울로 결정했다.

이는 1라운드(29회)보다는 5회 줄어든 수치다. 하지만 지난 시즌 2라운드(8회)보다는 16회나 많아 여전히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구단별로는 LG가 5회로 가장 많았다. 다섯 명의 선수가 한 차례씩 페이크 파울을 지적당했다. 1라운드에서 10차례의 페이크 파울 사례가 적발됐던 원주 DB는 서울 삼성과 함께 4회로 뒤를 이었다. 선수별로는 김창모(DB), 이관희, 김준일(이상 삼성)이 두 차례씩 적발됐다.

1라운드에서 개인 최다인 5회나 지적받았던 치나누 오누아쿠(DB)는 2라운드에서는 단 한 차례의 페이크 파울 사례도 없었다.

KBL은 페이크 파울로 처음 적발되면 경고를 하고 이후 누적 횟수에 따라 2∼3회 20만원, 4∼5회 30만원, 6∼7회 50만원, 8∼10회 70만원, 11회 이상 100만원의 반칙금을 부과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