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컴퍼니
‘고속도로-대중교통 간 환승 체계’구축 추진도공-국토부 업무협약…정류장에 환승시설 구축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12.05 10:46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고속도로 환승체계 구축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고속도로 부지 및 연접지역을 활용한 환승시설 등 고속도로 환승체계를 구축하여 고속도로에서 대중교통으로의 환승을 편리하게 함으로써, 대중교통을 활성화하고 대도시 교통 혼잡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다.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환승시설은 고속도로 부지, 교통여건 등을 고려하여 다양하게 검토 추진되며, 고속도로 정류장형 환승시설은 물론 고속도로 상공에 입체적인 복합 환승시설 등을 구축해 고속도로로 인해 단절된 도심지 생활공간을 연결하고 복원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된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고속도로 환승체계 구축과 관련한 제도 개선 및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연구 결과에 따라 고속도로 환승시설 설치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복합 환승센터(터미널+지하철+주차장)

현재까지는 주로 도시철도, 버스 등 교통시설 간 환승편의 제고를 위해 주요 교통거점인 철도역·버스터미널 등에 상업·업무시설이 결합된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했으나, 도심 진입 전 고속도로를 활용한 환승 체계가 구축되면, 도심 접근성이 향상되고 대도시권 교통 혼잡 역시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4일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고속도로 기반의 환승체계를 구축하여 국민들께 보다 다양한 고속도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함께 대도시의 만성적인 출․퇴근 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도 “한국도로공사가 환승체계 구축사업에 참여함으로써 환승시설 확충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교통수단간 효율적인 연계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대도시 교통난 해소 및 도시경쟁력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로공사#국토부#고속도로#대중교통#환승체계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