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인물관계도-몇부작-원작? 윤시윤X허성태 착각 듀오 결성...웃음 케미 예고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12.04 15:56
  • 댓글 0
사진=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인물관계도, 몇부작, 원작이 주목받는 가운데 윤시윤-허성태가 ‘착각 듀오’를 결성한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측이 4일(금일) 5회 방송을 앞두고 윤시윤(육동식 역)-허성태(장칠성 역)의 케미 터지는 투샷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윤시윤은 살인 현장을 목격하고 도망치다 사고로 기억을 잃고, 그 과정에서 우연히 득템한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의 다이어리를 자신의 것이라 착각하기 시작했다. 이에 윤시윤은 스릴러 영화 속 인물에 빙의해 시비를 거는 윗집 조폭 허성태를 겁박하는 등 걷잡을 수 없는 '착각 살인마' 행보로 관심을 높였다. 하지만 그 사실을 알리 없는 허성태는 윤시윤을 진짜 살인마로 착각하고 벌벌 떠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배꼽 쥐게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윤시윤에게 격한 애정을 표하는 허성태의 모습이 담겨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그는 윤시윤을 향해 앙증맞는 손 하트를 날리는가 하면, 베트맨 흉내를 내며 애교를 터뜨리는 귀요미 면모로 폭소를 금치 못하게 한다. 특히 전에 없이 해맑고 천진난만한 허성태의 미소가 보는 이들의 광대를 절로 승천케 만들고 있다. 그런가 하면 허성태는 윤시윤의 앞에서 무릎을 꿇은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무언가를 부탁하는 듯 윤시윤의 다리를 붙잡고 애걸복걸하기까지 하는 그의 뒤태가 짠내를 유발한다. 

이에 윤시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채 물음표를 가득 띄운 표정을 짓고 있어, 본격적으로 펼쳐질 ‘착각 듀오’ 윤시윤-허성태의 특급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자신이 싸이코패스라는 착각에 빠진 호구 육동식 역의 윤시윤, 현실을 택하고 살아왔지만 열정만은 충만한 동네 경찰 심보경 역의 정인선, 젠틀한 가면을 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 서인우 역의 박성훈뿐만 아니라 이한위, 허성태, 최대철, 김기두, 이민지, 김명수, 최성원 등 찰진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 또한 색깔 선명한 캐릭터로 열연을 펼친다.

허성태는 윤시윤의 윗집에 거주하는 조폭 ‘장칠성’ 역을 맡아 전에 본 적 없던 반전 면모로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장칠성은 겉으로 보기엔 거친 조폭 같지만, 알고 보면 세상 겁쟁이인 겁보. 이에 싸이코패스라는 착각에 빠진 육동식을 보고 지레 겁을 먹어 숨기 급급한 쭈그리 장칠성으로 분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 허성태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총 16부작으로 기획됐으며 원작이 없는 tvN 오리지널 드라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싸이코패스다이어리인물관계도#싸이코패스다이어리몇부작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