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서효림 김수미 아들 정명호 열애 밥은 먹고 다니냐, "다른 사람 손타지 말고 나한테와"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9.12.04 15:55
  • 댓글 0
사진=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배우 서효림과 예비신랑 정명호의 열애가 화제인 가운데 서효림이 연애스토리를 털어놨다.

2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시즌1 최종화에서는 서효림과 예비신랑인 김수미 아들의 비하인드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조재윤은 서효림에게 "언제부터 사귄거냐"고 질문했다. 이에 서효림은 "'밥은 먹고 다니냐?'를 시작하고 나서부터다. 조재윤과 최양락이 전체 회식에서 계속 밀어줘서 그랬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최양락은 "너무 황당한게 내가 (정명호에게) '우리 효림이 어때요?' 하니까 '효림이요?'라면서 별 반응이 없었다. 엄마 김수미가 연기자라서 그런지 아들도 연기를 잘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재윤은 "내가 기억한다. 정명호가 자꾸 서효림을 보더라"고 전했다.

최양락은 "진지하게 만나게 된 계기는 뭐냐"고 묻자 서효림은 "갑자기 촬영 다 끝나고 새벽 1시에 전화가 왔다. '밤늦게 뭔일이냐'고 하니 술을 좀 먹었더라. 그날 바로 만나서 고백했다. 정확히 '다른 남자 손 타지 말고 그만 나한테 와라'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효림은 "정명호가 열애기사가 나온 후 댓글을 다 봤더라"라며 "'나이가 많다'는 댓글에 상처받아한다"고 말하며 속상해했다.

한편 정명호 대표는 영화 제작 관련 일을 하다 현재는 식품기업이자 어머니 김수미의 1인 기획사인 나팔꽃 F&B 대표이사로 재직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효림정명호#밥은먹고다니냐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