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KT 위즈, 우완 투수 유원상 자유계약으로 영입...김진권은 보류권 포기
  • 이상민 기자 imfactor@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9.12.04 15:10
  • 댓글 0
KT로 이적한 투수 유원상. (사진=KT 위즈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상민 기자] KT 위즈가 우완 투수 유원상(33)을 영입했다. 

KT는 4일 NC 보류 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던 유원상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유원상은 천안북일고를 거쳐 2006년 1차 지명으로 한화에 입단했다. 이후 LG와 NC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데뷔 후 13시즌 동안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활약했고 2014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도 선발돼 금메달을 획득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394경기 출장, 771이닝 32승 51패 56홀드 6세이브 평균자책점 5.16이다.

KT는 "내년 시즌 즉시 활용이 가능한 선수로 중간 계투진 강화를 위해 영입을 결정했다"며 "다양한 변화구와 좋은 구위를 가졌으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투수들의 멘토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외야수 김진곤(32)을 본인의 요청에 따라 보류권을 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