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이세돌, 은퇴대국은 인공지능(AI) '한돌'과 치수고치기 대국으로...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19.12.03 14:42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지난달 19일 프로 기사에서 전격 은퇴를 선언한 한국 바둑의 간판이었던 '쎈돌' 이세돌(36) 9단이 은퇴대국을 한다.

이세돌 (사진 = 데일리스포츠한국 DB)

지난달 급작스런 은퇴 선언으로 바둑계를 놀라게 한 이세돌 기사는 당시 은퇴 대국을 염두하긴 했지만 마땅한 상대를 찾지 못하고 한국기원을 방문해 사직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은퇴 이후 이 9단은 NHN에서 개발한 인공지능(AI) 한돌과 '치수고치기'로 마지막 대국을 두기로 했다.

이세돌은 오는 18일과 19일, 21일에 걸쳐 세 차례 서울과 전남 신안에서 NHN의 바둑 인공지능 한돌과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대국을 벌인다.

제한 시간은 각각 2시간, 초읽기 1분 3회이며, 대국은 3번기 치수고치기로 진행된다.

치수고치기란 일반적으로 말하는 접바둑이다. 다만 매 판 성적에 따라 정해진 규칙을 적용. 바둑돌을 더하거나 빼면서 두는 바둑이다. 

치수는 실력의 차이를 나타내는 돌의 수다. 실력이 약한 쪽이 바둑을 두기 전에 미리 바둑판 위에 깔아놓는 돌의 수가 치수다.

이세돌은 2016년 구글 딥마인드의 '알파고'와 대국할 때 치수 없이 호선(맞바둑)으로 대결해 1승 4패를 기록했다.

한돌과의 대결에서 이세돌은 흑번으로 두 점을 깔고 시작한다. 다만 한돌이 덤 7집 반을 받는다. 보통 사람 사이의 접바둑에서는 덤이 없지만, 인공지능은 프로그램 세팅 상 무조건 덤 7집 반을 받게 돼 있다.

바둑은 먼저 두는 흑이 조금 더 유리하다. 백에게 이를 보상해주기 위해 덤을 제공한다.

1국에서 이세돌이 이기면, 2국에서 이세돌과 한돌은 호선으로 정면 대결을 한다. 

2국에서도 이세돌이 승리하면, 3국에서는 한돌이 흑을 잡고 두 점을 먼저 깐다. 이세돌의 우위가 인정된 상태에서 대국을 시작하는 것이다.

반대로 이세돌이 1국에서 패하면 2국에서는 이세돌이 흑번을 유지한 채 석 점을 깐다. 2국에서도 지면 이세돌은 3국에서 돌 네 개를 깔고 시작한다.

이세돌이 1국에서 승리하고 2국 호선에서는 패한다면, 3국은 다시 이세돌이 두 점 먼저 두는 접바둑으로 돌아간다.

K바둑은 "인간과 인공지능의 실력 차가 있다. 이세돌 9단과 협의해서 두 점 접바둑으로 대국을 시작하는 것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세돌은 "두 점을 깔고 두는 첫판은 아마도 내가 질 것 같다"며 "최강의 기사라면 인공지능과 두 점 바둑으로 해볼 만하다. 석 점은 아닐 것이다. 호선에서는 사람이 못 이긴다"라고 말했다.

이세돌은 1억5천만 원의 기본 대국료를 받고, 1승을 할 때마다 5천만원의 승리 상금을 받는다. 

김백상 기자  104o@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돌#한돌#은퇴 대국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